장마비라 당연한것이겠지만....
                  빗줄기 한번 정말 거세게 내리는군요.
                  저 거센 빗줄기속에 밖으로 나간다는게. 도저히 마음 내키지않아 단념하고 마는데요.
                  장보기를 포기한 상태에서 냉장고를 점검하니. 이것 저것 쓰고 남은 자투리들이 제법입니다.
                  아마도 1+1의 판매일때 지름신이 강림하여. 계획에도 없이 구매했음직한 마른새우.
                  쓰다가 남은게 한줌밖에 안되는 견과류들... 오늘 모두 출동시켜 맛깔스런 밑반찬으로 어우러지게 합니다. 

 




 

 

 

 

 



                  재료: 두절새우 100g.   호박씨  3큰술.   아몬드 4큰술.  
                  양념: 토마토케첩 2큰술.  고추장 2큰술.  간장 2큰술.  레드와인 1/2컵.  포도씨유 3큰술.  올리고당 3큰술.
                            마늘 1큰술.   생강즙 1작은술.   참기름 1작은술.   후추 약간.   

                

 

                 팬을 약불위에 올려 달구어 놓고. 마른새우를 천천히 볶아줍니다.
                 새우의 습기와 잡내를 날려 고슬하게 볶아지면. 부스러진 가루를 털어내구요.


 

 

                 아몬드와 호박씨도. 똑같은 방법으로 볶아서 가루를 털어 버립니다.
                 아무리 냉장. 냉동실에서 보관을 잘했다 하여도. 시간이 오래 경과한 재료들은. 다른 음식물의 냄새가 배일수있는데요.
                 이렇게 고슬하게 볶아주는 손질을 거치면. 잡내를 완전 제거할수 있지요.


 

 

                 포도씨유 3큰술을 팬에 두르고.....
                 마늘과 생강즙을 넣어 진하게 향이 올라올때. 나머지 양념 재료들을 넣고 바그르 끓입니다.
                 볶음 양념이 끓을때. 마른새우를 넣고 먼저 볶으면서. 맛이 어우러지면 견과류를 넣고 고루 섞어 줍니다.
                 국물이 약간 잘박할때 불을 끄면. 다 먹을때까지 볶음이 촉촉하지요.
                 참기름을 두르고 마무리합니다.





 

 

                 사람마다 식성이란게 다양하기 마련인데요.
                 저는 여름철 밑반찬으로. 마른 반찬을 선호하는 편이지요.
                 짭쪼름하고 달작지근한 볶음 밑반찬을. 찬물에 밥말아서 먹는 어릴적 맛을 아직도 즐기고 있어요.
                 어느 책에서 읽은 기억으로는. 대체적으로 사람들이 장마철에는 짭쫄하고 달지근한 음식이 더 땡긴다고 하더라구요.

 





 

 

                  아주 작은 크기의 마른 새우와. 슬라이스한 아몬드. 호박씨가 앙증스러워. 풋~~ 웃음짓게합니다.
                  이건 뭐~~ 젓가락을 댈 필요도 없구요. 그냥 수저로 떠 먹으면 간단하겠는데요.
                  그런데 입에 넣는 순간. 그 맛의 화려함에 반하지 않을수 없습니다.
                  어쩌면 잔재해있을지도 모르는 잡내를 염려하여. 포도주를 넣은것이 탁월한 선택이였던것 같습니다.

 

 





 

 

                  뒤로 앙큼을 떠는 사람보고  호박씨 깐다는 비속어도 있는 호박씨.....
                  평소 볶음 밑반찬에 자주 이용하는것은. 앙증스러운 모양이 예뻐서인데요.
                  알고보니 쪼끄마한 몸집에 굉장한 효능을 가지고있는 영양원이네요.

                  호박씨의 카로티노이드라는 성분이 전립선비대. 치료 효과에 절대적으로 중요한 점이구요.
                  비타민a e  철분. 마그네슘과 불포화지방산의 고른 분포로. 자주 섭취하면 고지혈증에 도움이되고...
                  두뇌발달에 좋은 레시틴과 필수아미노산이 골고루 함유되있다 하는것은.....
                  그저 몸에 좋은것이려니했던. 막연한 생각을 좀 부끄럽게 하는군요.

 

 




 

 

                  평소 별로 말이 없는. 우리 아들이 한번씩 하는 말중에....
                  우리집 냉장고를 털면 20일쯤 시장에 안가도 될거라고 하는데요.
                  20일은 좀 심하지만. 딱히 반박하기도 어려운 사실인것을 인정할때......
                  요번 한주는 냉장고를 털어라의 계획을 실행할 작정입니다.
                  잠시 잊고있었던 알뜰한 먹거리들이. 잠자고있는건 아닌지. 한번씩 점검 들어가 보자구요.

 

 

 

 

 




 

Comment +46

  • 이전 댓글 더보기
  • 강춘 2011.06.28 06:37

    여자들 특기가 마른 반찬들 좋아하는거 맞죠?
    우리 집을 위시해서 대게들 그런가 봅니다.
    하지만 남자인 나는 ....ㅋ

    • 저희집도 마찬가지랍니다.
      아무래도 남자분들은 국물이 있어야 제대로 식사를 하시지요.
      국물 없을땐 하다못해 라면 국물이라도.... ㅎㅎ

  • 어제 저녁 반찬으로 건새우 먹었어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28 07:24

    건새우가 말린 새우라 그런지 풍미가 더 좋더라구요 ^^ 껍질까지 먹어 영양에도 좋구요 거기에 견과류 까지 추가하셨으니 밥도둑으로 금상첨화겠는데요?ㅎ

  • BlogIcon mikekim 2011.06.28 07:29

    요즘 저한테 딱 필요한 반찬이듯 합니다...견과츄 섭취를 너무 안하는 것 같아요...ㅠ

    • 견과류 자주 섭취해야하는 좋은 식품이지요.
      조금씩이라도 음식에 접목시키면 자연스레 먹게되지 않을까요. ㅎㅎ

  • 익명 2011.06.28 07:41

    비밀댓글입니다

    • 참 피곤하지요^^.
      저도 그래서 그렇게 댓글 남기는거랍니다.
      정말 쓰레기같은 존재들 때문에 여타 블로거들 많이 피곤하지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28 08:20

    우리집 냉장고는 원래 텅 비어있을 때가 많아서
    비가와도 마트에 가야한답니다..ㅎㅎㅎ
    오늘 요리는 반찬뿐만 아니라 맥주안주로 그만인 듯...^^

    • ㅋㅋ 한방 먹이시는군요. 굴뚝토끼님~~!!
      우리 아들한테서 가끔 듣게되는 한방입니다.
      에~~ 구... 그놈의 지름신.... ㅎㅎㅎ

  • 하나비 2011.06.28 09:01

    맛있는 요리지요 제가 좋아하거든요
    맛있게 먹고갑니다 ^ㅎ^

  • 머리도 더불어 좋아지는 건 덤이지요 ^^

  • 중독성이 강한놈이 자주 올라옵니다 바치님^^ 달콤매콤 고소하겠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28 10:16

    마른 새우 몸에도 좋아요. 포도주가 핵심이네요. ^^

  • 아이들도 좋아할거 같네요.. 밥반찬으로도 좋겠고 간단한 술안주에도 안성맞춤 같습니다.. ^^

  • 오....정말 화려할것 같습니다...맛이....ㅎㅎ
    즐건 하루 되세요^^

  • 이그림 2011.06.28 13:17

    잘 어울리는 견과류와 새우로군요
    애들이 좋아하는데. 맛있지요.

  • 맞아요~ 이제 냉장고 정리 한 번 샥~~~ 하고 싶은데요.
    엄두가 안나네요!!!! ^^
    노래바치님~ 오늘 레시피도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 즐겁게 보내새용~!!!

  • 견과류 듬북에 새우까정 마른반찬으로 최고네요..^^
    마른새우 사러 달려가야겠어요..
    난 늘 다시만 내어먹지 새우 볶음은 잘 안해지던데
    맛있어 보여 만들어 먹어야겠습니다..^^
    노래바치님 잘 배우고갑니다..^^

    • 다시물 만들고. 갈아서 조미료로로 사용하다가도. 한번씩 볶음으로 만들면 새롭지요.
      요즘은 어째 글이 뜸하십니다. 자주자주 뵙기를 소망합니다^6.

  • 행복한 시간이 되세요

  • 표야 2011.06.29 03:30

    새우볶음이 이리도 이쁘고 단정해 보이긴 처음입니다,,,
    저는 견과류 조금 밖에 못 넣는데,,
    정성이 너무 꽉차있어 먹기가 아까울 정도 입니다,,
    저리 체에 걸러서 하는군요,
    매일 대충 밥을 하면서 부끄러워집니다,,

    • 음식을 만들면서 맛을 내려고 정성을 들이는것도 매우 중요하지만....
      만들어놓은 음식이 깔끔하고 정갈스러운것도 맛 못지않게 중요하지 않을까요?
      요리하는 정성은 바로 조미료가되어 그 음식속에 담겨진다고 생각합니다.
      요리하는 그 자체는..... 바로 내가 요리사라는 아름다움이 곁들여있지요.
      자꾸 하다보면 늘게 마련인 요리... 표야님의 솜씨도 이제 좋은 빛을 발하게될것입니다^^.

  • 잘 보고 갑니다..
    새벽에 눈이 돌아가네요 ㅜㅜ

  • BlogIcon getblog 2011.06.29 09:42

    가끔 해먹는데 정말 맛있어요 ^^
    추천 반찬 10위권 안에 들어요 ^^ ㅎㅎㅎ

  • 익명 2011.06.30 00:45

    비밀댓글입니다

    • 아이쿠~~!! 이렇꼐 죄송한일이....
      제가 오늘 피치 못하게 땡땡이치고 말았습니다.
      이렇게 빈걸음을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얼른가서 구독으로 모셔올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