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 어느 카페에서 올라온 질문이 문득 생각 납니다.
  가지로 할수있는 밑반찬을 다양하게 알고 싶다는 내용인걸로 기억하는데요.
  질문을 한 사람은  병원에서 영양사로 근무하는 젊은분이셨지요.
  가지를... 우리가 알고있는 나물로만 매번 식단을 차림하려니 조리 방법의 변화가 필요했던가 봅니다.
  가지를 메인으로 요리하자면. 찜. 튀김. 구이등 다양하지만. 밑반찬으로는 오래전부터 해오던 나물 냉국등이 있지요.
  약간의 변화된 조리 방법으로. 새로운 느낌의 맛을 즐길수있는 가지를 이용한 세가지 맛입니다.

 




                                            < 베이컨말이 가지구이>


  흔한 가지라고 관심 없어하는 아이들이나. 아빠의 간단한 술안주로 보라빛 푸드의 영양을 먹일수 있어요.
  조리 방법도 간단하여. 급할때 후다닥 만들수있는 폼나는 밑반찬 입니다.


 

 


                   재료: 가지.   베이컨.   녹말가루.   후추.   고운 천일염.   식용유.

 

 

                   재료의 용량은 필요한 상황 따라서입니다.
                   베이컨보다 길이가 조금 짧은 가지를 선택하여....  길이대로 얇게 슬라이스합니다.
                   고운 천일염과 후추를 약간씩 뿌린후.... 잠시후에 녹말가루를 솔솔 뿌려줍니다.


 

 

                   녹말가루가 뿌려진 쪽으로. 베이컨을 올려 돌돌 말아 준비합니다.
                   팬을 약불위에 올여 식용유를 아주 약간만 두르고. 베이컨을 여민쪽이 팬에 닿게 먼저 구워 줍니다.
                   돌돌 둥굴리며 노릇하게 구운후. 오이 피클같은 상큼한 피클류를 곁들입니다.

 




               < 굴소스 가지볶음 >
                     말려놓은 가지를 볶음하였을때처럼. 오돌오돌한 식감이 새로운 느낌의 밑반찬인데요.
                     가지나물과는 전혀 다른 탄력이 있으며. 굴소스와 천일염의 절묘한 맛깔스러움을 즐길수있어요.


 

 

 


                   재료: 가지 3개. (중간치)   홍고추 1개.   쪽파 파란부분 반줌.  고운 천일염 1작은술.   통깨.
                   양념: 참기름 + 식용유 = 1큰술씩.   마늘 1작은술.   굴소스 1/2큰술.  설탕 한눈꼽.   후추 약간.

 

 

                   가지가 중간치일때. 길이를 반으로 자르고..... 가지의 폭을 반으로 갈라서. 골패쪽 모양으로 얇게 썰어 준비하구요.
                   고운 천일염 1작은술을 뿌리고 10분쯤 절여 놓습니다.
                   면보에 가지를 반으로 나누어 싸고. 양손으로 지긋히 누르는듯 가지의 물기를 짜 줍니다.
                   단단하지 못한 가지를 비틀어 짜게되면. 뭉그러지니까 주의가 필요하지요.

 

 

                    달구어진 팬에 식용유와 참기름을 두르고. 마늘을 먼저 볶아서 향을 내 줍니다.
                    마늘향이 진하게 올라올때 준비한 가지를 넣고. 강한 불레서 재빠르게 볶으면서 굴소스. 설탕. 후추를 넣어 줍니다.
                    쪽파와 홍고추를 썰어 준비했다가. 가지에 양념이 배이면 불을 끄고 섞어 줍니다.
                    가지의 크기가 일정치 않으니. 모자라는 간은 천일염으로 보충합니다.

 






              < 가지양념찜 >
                    투박스러운 크기의 가지가. 다소  부담스러울수도 있지만. 전혀 꾸밈없는 엄마 손맛을 느낄수있는 밑반찬이지요.
                    집간장의 강한 염도가 아~~ 짜다라고 느끼는 순간. 포실한 가지의 속살과 어느새 간이 딱 맞아 떨어지지요.
                    아무런 기교없이 자연 그대로의 가지를 즐길수있는 토속적인 맛의 밑반찬입니다.


 

 

 


                   재료: 가지 3개.   밀가루 2.1/2큰술.  
                   양념장: 집간장 2큰술.   진간장 1큰술.   매실청 1큰술.    마늘. 참기름. 통깨. 고운 고춧가루 1작은술씩.  쪽파 2대.


 

 

                   가지를 연필 굴리듯 굴려가며 도톰하게 썰었는데요. 둥글거나 각이 지거나 마음대로이지만 좀 도톰해야 좋습니다.
                   밀가루를 뿌려 고루 옷을 입혀주면. 가지가 머금고있는 수분으로 금방 차분해집니다.
                   한김 오른 찜솥에 소쿠리를 깔고 면보를 올린후. 준비한 가지를 앉히고  면보로 덮은후 5분을 찜합니다.
                   이때 갱물이 가지에 닿으면 밀가루가 씻겨지고. 찜의 의미가 없어집니다.


 

 

                   제시한 양념장 재료들을 모두 혼합하여 고루 섞어 놓구요.
                   찜솥에서 꺼낸 가지는 넓은 그릇에 펼쳐놓고. 재빠르게 한김 날린후. 양념장으로 버무려 줍니다.
                   마찬가지로 가지의 크기가 있으므로. 양념장을 한꺼번에 붓지말고 간을 보아 가면서 보충합니다.

 

 




 

 

     하나의 재료지만 각기 다른 맛의 밑반찬을 한자리 놓고보니. 그 맛의 다름이 한눈에 보이는것 같은데요.
     이외에도 가지를 이용한 조리법은 여러가지 다양하지요.
     이제 곧 노지에서 햇빛을 듬뿍 받고 자란 가지가 나올텐데.... 여름철 우리의 식탁의 보배로운 먹거리입니다.

     가지 특유의 보리빛 안토시아닌 색소는. 혈관에 침전물이 생기는것을 막아주고. 피를 맑게해주는 중요한 성분입니다.
     가지는 발암물질을 억제해주는. 폴리페놀 성분이 풍부한  건강 지킴이의 웰빙식품인데요.
     고기를 구울때  태운 음식에서 나오는. 벤조피렌 아플라톡신 등의 발암물질을 억제하는 효과가. 브로콜리 시금치보다 월등하다는 

     식재료가 가지입니다.
     한여름엔 가격도 저렴하니..... 여러가지 조리 방법으로 상차림하여. 자주 먹도록 하는것이 건강한 밥상입니다.

 

 

 

 





 

Comment +29

  • 팔천사 2011.07.01 06:02

    ㅎㅎ 넘 맛있게 보입니다.

    왜 이슬이가 갑자기 보이는지...ㅎㅎ

    행복한 7월달 보내세요^^

    • 이슬이? ㅎㅎㅎ
      팔천사님 애주가이신가 봅니다^^.
      일잔 같이 하실 기회있으면 멋진 안주 만들어 드릴께요^^.
      아니지~~~ 팔천사님 어부인께서도 요리에 일가견이 있으시지요.
      공연히 얇은 솜씨 들통나면 어쩌누~~~ ㅎㅎㅎ

  • 강춘 2011.07.01 06:19

    맛있는 베이컨!
    요즘 음식재료도 껑충 뛰었죠?
    요리 블로거들 다들 부자인가보다.ㅎㅎㅎ

    • 선생님~~!! 저 요새 완전 냉장고를 털어라 주간입니다.
      베이컨은 비상용인데 날짜가 촉박해오니....
      가지 3000원어치사서 작업한건데요^^.
      지금은 투자 기간이 아닙니다^^. 무슨 재미로 억지 춘향이 노릇 할겁니까? ㅎㅎ

  • 해바라기 2011.07.01 06:23

    아주 감칠맛나는 두가지 요리솜씨 완전 예술적이네요.
    오늘도 즐겁고 보람된 하루 되세요.^^

  • 가지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음식중 하나입니다.
    있기만 하면 무조건 먹습니다. 오늘 소개해준 요리들은 처음 보는데...
    언제 함 먹을 수 있을지... ㅎㅎㅎ

    • 아마도 처음보신게 맞을겁니다.
      두가지는 완전 제 아이디어로 해먹었던것이구요.
      가지찜은 여기 이웃 할머님께 배운것이구요^^.

  • BlogIcon carol 2011.07.01 06:52

    가지를 안먹는 집이 꽤나 많았을텐데..
    오늘 노래바치님 포스팅 보고
    많이 시도 할것 같네요

    저도 마찬 가지구요

    가지로 만든 반찬들..
    잘 배우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이상해요. 캐롤님~~!!
      왜 가지를 안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을까요?
      너무 흔해서 희소가치가 없어서일가요?
      ㅇㄹ고보면 정말로 건강식품 맞는데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01 06:54

    무르지않고 오래 두고 먹을 수 있으면 진짜 괜찮은 반찬이죠.
    개인적으로 베이컨+가지 조합이 가장 마음에 드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01 07:12

    어릴때는 가지가 그렇게 맛없더니 지금은 너무 맛있더라구요 ㅎ
    잘보고갑니다

  • 제가 유일하게 못먹는게 가지.....
    항상 이맘때만 되면 괴로웠지요.,,..
    엄마는 왜 가지를 못먹냐고 가지반찬만 해서 주고..ㅠ_ㅠ

    • ㅋㅋㅋ 고역이시겠어요.
      아무리 천하일미더라도 내가 먹을수 없으면 말짱 도루묵이지요^^.
      하달이님~~!! 이제라도 조금씩 드셔보는게 어떨까요? ㅎㅎ

    • 먹으려면 먹지요~
      근데 의도적으로 안먹어요~
      살면서 못먹는 음식 한개 정도는 있는것도 좋더군요 ㅎㅎ
      암거나 다 잘먹으면 그것도 별로드라구욤 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01 08:46

    노화를 방지해준다는 가지의 맛있는 변신이네요
    가지는 수분을 많이 빨아들이니까 기름을 많이넣으면
    칼로리가 기하급수적으로 올라가요 조심해야돼요~

    • 옳은 말씀입니다.
      그러나 아무리 지용성 식품이라 하더라도. 식물성 기름은 외려 도움이된다고 봅니다.
      어느 음식이던간에 양념이 과하면 재료 본연의 맛이 훼손되게 마련이지요^^.

  • 빈배 2011.07.01 09:44

    어제 제가 베이컨에 대한 글을 썼는데, 여기도 있군요.ㅋㅋ
    제가 쓴 베이컨은 철학자 프랜시스 베이컨이었습니다.ㅋㅋ.

  • BlogIcon getblog 2011.07.01 09:58

    아이구 배고 파라 ㅠ,.ㅠ
    베이컨 먹고 싶네요 ^^

  • 가지 베이컨 말이 요거는 꽁지가 안주로 묵을라요..ㅎㅎ

  • 음식도 맛나보이고..
    사진도 멋드러져보이고...ㅎㅎ
    베이컨 집에 있는데 그냥 구워서라도 먹을까봐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01 14:08

    정말 요리 방법이 다양합니다^^
    오랜만에 엄마 오셔서
    며칠전 엄마가 좋아하시는 가지도
    함께 먹었답니다. :)
    혼자 먹을땐 손도, 가지를 살 생각도 안했는데
    엄마 오시니깐 쑥쑥 잘도 들어가더라구요^^

    시원한 주말 되세요 노래바치님!

    • 클라라님 친정 어머님과 행복한 시간 되셨지요^^.
      모처럼 포근한 마음의 여유를 가졌으리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추억만으로도 한동안은 외롭지 않으실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