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어른들이 말씀하시길 여름 손님 호랑이보다 더 무섭다고 하셨지요.
                          조금 과장된 표현이지만. 여름 손님은 그만큼 조심스럽다는 이야긴데.....
                          더운 날씨에 집안에서는 몸차림들이 모두들 가벼운 상태이고. 손님 접대하려면 뜨거운 불앞에 움직여야되는....
                          여려가지 상황들을 고려한 표현이라고 봅니다.

                          그렇다고 보고싶은 사람 안볼수 없고. 우리들 살아감이 피치못할 용무도 있게 마련인데요.
                          더운 날씨 땀 흘리며 내집에 찾아온 손님. 어찌 맨입으로 소홀하게 보낼수있나요?
                          간단하게 요기도 되면서 시원하게 땀 식힐수있는. 고소한 별미 감자옹심이 콩냉국입니다.



 

 

 


                  재료: 콩국물 4컵.   감자 2개 (400g )   녹말 2.1/2큰술.   수박.   멜론.   잣.   고운 천일염 약간.   볶은소금.   얼음.


 

 

                 콩을 좀 여유있게 준비했는데요.
                 메주콩 1컵에 물 2컵 분량으로 계량하여 붓고. 6시간 정도 불리면 2컵의 콩이 준비됩니다.
                 불린콩 2컵에 물 2.1/2컵을 붓고. 뚜껑을 열어놓은 상태에서 5~~6분 정도 끓입니다.
                 먹어 보고 비린내가 안 나면서 살캉하고 고소하면 불을 끄고. 냉수에 박박 비벼 씻으며 콩 껍질을 말끔하게 없애 줍니다.


 

 

                 껍질 벗겨진 콩 1컵에 물을 2컵 분량으로 붓고. 믹서에 돌리면서 켰다. 껏다를 반복하며 골고루 갈리게합니다.
                 곱게 갈린 콩국물을 고운 면보에 걸러내어. 부드러운 콩국물을 준비합니다.   
                 준비된 콩국물은 냉장고에 넣어 차게 식힙니다. 


 

 

                 껍질 벗긴 감자를 강판에 갈아. 꼭 쥐어 짠 다음. 녹말가루를 넣고 잘 섞어 반죽합니다.
                 이때 고운 천일염을 약간 넣고. 찰기가 느껴지도록 치대 줍니다.


 

 

                 감자 반죽을 동그랗게 빚어. 속에 잣을 박고 녹말가루를 묻쳐 줍니다.
                 끓는 물에 감자옹심이를 넣고 끓이다가 떠 오르면 불을 끕니다.


 

 

                 찬물에 감자옹심이를 헹궤 차게 식혀줍니다.
                 수박과 멜론을 화채볼로 동그랗게 모양내어 준비하고......
                 콩국물에 얼음을 띄우고 볶은 소금으로 간을합니다.
                 준비된 감자옹심이와 수박. 멜론을 함께 넣으면 완성입니다.






 

 

                 한여름에 차게 식힌 콩냉국은 언제라도 쉽게 접할수있는. 식물성 단백질의 건강식이지요.
                 고소한 콩국물에 부드럽게 쫄깃거리는 감자옹심이의 식감은 완전 환상적인 궁합입니다
                 곁들인 수박과 멜론의 상큼함은 또 다른 별미스러운 싱그러움입니다.



 

 

                 감자옹심속에 얌전히 숨어있는 한알의 잣이 톡 터지듯 씹히는 고소함은 여운이 오래 남는데요.
                 작은 한알의 잣이지만. 드시는 분은 귀한 대접을 받는 느낌에 흐믓해하는 효력을 발휘합니다.
                 더운 날씨 땀 흘리며 찾아온 손님이 더 할수없는 만족감을 느낄수있는 쿨한 요리입니다.





 

 

                   여름철에 담백하고 시원하게 즐기는 콩국물은. 특히 여자들이 자주 먹어야하는 중요한 영양원인데요.    
                   콜레스테롤을 분해하는 레시틴과 지방흡수를 억제하고. 지방세포의 크기를 작게하는 사포닌이 풍부하구요.
                   메주콩에 들어있는 이소플라본은 여성 호르몬인 식물성 에스트로겐의 작용을 한다고 합니다.            
                   따라서 골밀도를 좋게하여 골다공증. 골절 예방. 노화방지에 탁월하다고 합니다.





 

 

                             콩국물을 매번 만들려면 번거롭지요.
                             콩을 삶아 껍질을 벗겨 콩과 물을 각 1컵씩 팩에 넣어 냉동시키고.....
                             먹고싶을때 꺼내서 냉수에 담그면 금방 녹아. 곱게 믹싱하면 언제라도 간편하구요.
                             감자옹심이도 여유있게 만들어 냉동시켜 놓으면. 급할때 요긴하게 사용할수있답니다.
                             여기에 오이를 채썰어 곁들여도 상큼한 맛을 더 할수 있습니다.
                             콩국물만 준비되어 있다면. 소면을 삶아 콩국수를 즐길수있고. 갈증날때 두유처럼 마실수있는....
                             한여름에 고소하고 시원한 콩냉국처럼 영양가 높은 건강식도 드믈것입니다.




Comment +37

  • 이전 댓글 더보기
  • BlogIcon mikekim 2011.07.15 06:40

    냉콩국에 감자 옹심이, 수박, 멜론까지...냉국의 지존이십니다^^

  • 별난 음식이군요. 오래간만에 뵙습니다. ㅎㅎㅎ
    옹심이하면 저는 옹심이칼국수가 생각납니다.
    예전엔 유행이라 자주 먹었던 기억이납니다.
    옹심이를 씹는 맛이 참 좋았거든요.

    • 2011.07.15 20:31

      비밀댓글입니다

    • 오랫만에 뵙습니다.
      제가 요즘 산들강님께 사람 노릇 못하고있어서 많이 죄송스럽네요.
      웬일인지 제 일상이 타의에 의해서 자꾸만 엇 나가는게 조절이 잘 안되는군요.
      더위탓인지 머리속이 영 정리가 안되는 상태입니다.
      얼른 제자리로 돌아오려고 노력중이지요^^.

  • 완전 건강식이네요. 한번 해 먹어 보겠습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15 07:10

    저는 대애충 갈아서 먹었는데
    이렇게 정갈한 음식이라 귀해보입니다.
    주말 잘 보내셔요. 일요일 컴백합니다..^^

    • 콩을 갈아서 거르지 않으니까 입자가 자꾸 신경 쓰이더라구요^^.
      걸러낸 콩 찌꺼인 다른곳에 또 활용하면 되니까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15 07:13

    잘보고갑니다 너무 맛있겠어요 ㅎㅎ
    좋은하루되세요~!

  • 목구멍으로 그냥 넘어갈것 같은 느낌
    너무 멋있네요

    • 콩국물 맛은 누구나 익히 알고있는 탓이어서 바로 맛을 상상하실수 있으실거예요^^.
      더운 날씨. 연리지님~~!! 건강 챙기시구요^^.

  • 익명 2011.07.15 07:43

    비밀댓글입니다

  • 옹심이 좋아하거든요 맛있겠어요^^

  • BlogIcon carol 2011.07.15 09:03

    노래바치님~~
    오랫만 이네요
    어디 다녀 오셨나요?

    감자 옹심이 콩냉국은 처음 들어보는 요리네요
    영양으로는 최고 같아요

    여름 손님..무섭지요.ㅎㅎ

    • 요리는 매양 만들었는데요.
      이상하게 사진이 말썽을 부리는 바람에 여러개 말아 먹었네요.
      새카맣게 속이 타 들어가는게 .... ㅠㅠ

  • 익명 2011.07.15 11:26

    비밀댓글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15 13:11

    보기만해도 구수할것 같은데요?
    처음보는 요리인데 아이디어가좋은것 같습니다 !!!
    날이 더워지면 한번해먹어봐야겠네요 ^^

  • 여자들이 먹으면 더욱 좋다는 콩국수라서...
    어머님들이 그렇게 사랑하나봅니다~ ^^
    저희 친정엄마에게 만들어드리고 싶은 요리인데요.... ㅎㅎ
    잘 배워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우리 여자들이 많이 먹어야된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이소플라본의 역활이 중요하다고하는군요^^.
      한번 만들어 놓기가 번거롭지만....
      조금만 부지런 떨어보니까 음료값이 따로 필요 없더라구요^^.

  • 청도 운문사를 갔다가
    좀 전에 돌아왔네요
    문안만 드리고 갑니다요^^

  • 룩곰 2011.07.15 23:25

    색색깔이 고운게 눈이 막 가네요~ 사진만보곤 과일이 아니라 옹심이에 색물을 들이신줄 알았어요 ㅎ 콩국 사놓은거 있는데 콩국수 말고 옹심이 해먹어야겠네요..ㅋㅋ

  • 반갑습니다. 예쁘기도 하고 맛있겠어요. 손이 예술이시네요.

  • 대한모 황효순 2011.07.16 14:30

    이야~~요런 요리는 처음 봅니당~^^
    시원허니 참말로 맛나겠어요~~
    아~~마시고 싶다~ㅎㅎ

  • 어후..
    저번에 컴퓨터앞에서 먹는 과자를 보고 감탄하였는데~
    보양식 따로없는 음식을 만드셨어요...ㅠㅠ
    대단..대단하세요 ^^!

  • BlogIcon 맑음 2011.07.17 09:07

    아이디어가 넘 좋은걸여~ㅎ
    저는 어제 감자옹심이 끓여먹고
    다음주쯤 올려야겠다 생각하고 있었는데...
    일케 션한 감자옹심이를 보니
    완전 깜놀했슴돠~ㅋㅋ
    고운주말 되셔요^^

  • 이 무더위에 저거 하나면 더위가 뚝.!!!
    맛있어 보여요!! 그 맛이 어떨까 더 궁금해 지는 순간입니다. ^^

  • 윽...무더운 밤에 보니까 정말 미칠 것 같네요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