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가 그치고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더위가 시작됩니다.
                         아무리 집에있다 하여도 더위에 지치기는 주부들도 예외는 아닌데요.
                         때가되어 주방으로 선뜻 발걸음이 옮겨지지 않는것은. 불앞에서 조리하기가 힘들기 때문이지요.

                         요즘처럼 더위에 지친 입맛일수록. 무언가 상큼하게 맛깔스러운것을 더욱 생각나게 하는데요.
                         이럴때 불앞에 가까히하지 않고도. 보는것만으로도 시원해서 식욕을 돋우워주는....
                         가족들의 입맛을 상큼하게 살려주는 오이말이 날치알 초밥입니다.


 

 


                                                                                

                   재료: 밥 4공기.   오이 3개.    날치알  4팩.   레몬즙 2큰술.   다시마.    굵은 천일염.   백후추.
                   배합초: 식초 5큰술.   설탕 3큰술.   소금 2/3큰술.   
                   초간장: 간장 2큰술.   식초 1큰술.   고추냉이.  

 

 

                 
                  쌀을 씻어 체에 받쳐 30분쯤 불린후. 다시마를 한장 올려 밥을 지으면 초밥이 한층 감칠맛 있습니다.
                  오이가 물에 잠길 정도로 물을 붓고. 아주 약간의 굵은 천일염을 풀어 살짝만 숨을 죽이는데요.
                  10분쯤 후. 깨끗히 씻어 물기를 완전히 거두어 줍니다.


 

 

                 
                 날치알을 적색과 황색으로 두가지를 준비했는데요.
                 백후추와 레몬즙 1큰술씩을 뿌려 날치알의 비린내를 없애 줍니다.
                 배합초가 따뜻할때 지어놓은 밥에 섞어 초밥을 만들어요.



 

 

                 
                  물기를 거둔 오이를 필러로 길고 얇게 벗겨내어 준비합니다.
                  준비한 초밥을 지름 2cm의 원통 모양으로 빚어 놓구요.
                  도마에 오이를 올리고. 그위에 초밥을 놓고 도르르 말아서 날치알을 올립니다.
                  분량대로 초간장를 준비하고. 레몬 1조각과 고추냉이를 곁들입니다.

 



 

 

                                  우선 시각적으로 시원하게 느껴지는 싱그러움이 식욕을 자극하는 오이말이 초밥인데요.
                                  얇게 벗긴 오이의 아삭아삭한 깨물림이. 초밥의 풍미와 아주 잘 어울리는 식감이구요.
                                  톡톡 터지는 날치알의 풍성한 재미가 먹는 즐거움을 신나게합니다.




 

 

                               레몬즙과 백후추로 밑간한 날치알은 전혀 비린내가 없어 반가운데요.
                               그래도 생 날치알이 부담스럽다면. 전자레인지에 1분정도 익혀서 사용해도 좋구요.




 

 

                  푸른색의 엽록소와 비타민c가 풍부한 오이는 칼로리가 낮은 알카리성 식품인데요.
                  열을 진정시키는 약리작용의 효과가있는 오이는 여름 채소의 으뜸이지요.
                  단백질과 미네랄. 칼슘이 풍부한 날치알과 함께하는 오이말이 초밥은 담백하고 상큼한 맛의 결정체입니다.
                  손님초대 상차림에서 전채요리로 준비해도 모자람이 없이. 눈으로 입으로 즐길수있는 재미까지 곁들여집니다.




 

 

                     곁들인 고추냉이 초간장은. 오이말이 초밥의 풍미를 완성시켜주는 하일라이트인데요.
                     살짝 스치는 레몬의 상큼한 향기가 시원함을 더 해주는....
                     더위에 힘들어 텁텁해진 입맛을 초스피트로 살려내는 100%의 효과를 발휘합니다.

                     더운 날씨에는 아무래도 새콤달콤한 맛이 입맛을 땡기게하지요.
                     여름 나들이에 초간장만 따로 담아가면. 도시락으로도 손색이없는 오이말이 초밥입니다.
                     불앞에서 힘들어하지 않고. 손으로 오밀조밀 만드는 시원한 상차림으로 가족들의 입맛을 살려보세요.


 

 

 


 

Comment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