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력 6 ~ 7월에있는 세번의 절기 초복(初伏) 중복(中伏) 말복(末伏)의 삼복....
                        복날의 복자를 한자로 납작 업드릴 (伏)이라고 쓰는데요.
                        너무 더우니까 강아지처럼 납작 업드려서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뜻이랍니다.
                        내일 중복날은 마침 휴일이어서 정말 아무것도 하지않고. 맛있는 복트림으로 마음 편하게 지내겠어요.

                        복날하면 삼계탕의 선호도가 높은데요. 듣기좋은 꽃노래도 삼세번이랍니다.                           

                        굳이 복날이 아니어도 삼계탕은 자주 접하게되니....
                        중복이라는 연례행사? 핑계삼아 닭의 육질을 참맛으로 즐겨보는 소금섬 통닭구이를 만들어 봅니다.



 

 

 

 

 



                   재료: 닭 1마리.   찹쌀 3큰술.   미니 단호박 1/2개.   수삼 1뿌리.   마늘 25톨.   대추 7개.    굵은 천일염 600g.
                             계란흰자 4개.   올리브유 3큰술.   천연조미료 깨소금.   백후추.   친환경 종이호일.


 

 

                 닭은 통째로 깨끗하게 손질하여 꺼꾸로 세워놓고 물끼없이 준비합니다.
                 찹쌀은 1시간 이상 충분히 불려서 건져 놓구요.
                 나머지 부재료들도 깔끔하게 손질합니다.
                 닭속으로 준비한 재료들을 집어넣고. 이쑤시개로 단단하게 꽂아 줍니다.
                 준비한 토종닭이 많이 큰 녀석이어서 부재료를 여유있게 사용했는데요.
                 부재료의 양은 닭의 크기에따라 가감해야겠지요.


 

 

                 닭 몸통의 물끼를 종이 타올로 닦아내고. 올리브오일을 전체적으로 발라주면서 깨소금과 백후추를 약간씩 뿌려줍니다.
                 종이호일에 구멍을 이쑤시개로 몆군데 숭숭 뚫어준 다음. 사진에서처럼 십자로 놓고 닭을 빈틈없이 감싸 줍니다.


 

 

                 굵은 천일염에 계란 흰자를 넣고. 한방향으로 재빠르게 돌려주면. 생크림처럼 부드럽게 걸죽해집니다.
                 오븐팬에 올리브 오일을 약간 바르고. 준비한 소금을 고루 펼쳐놓구요.

 

 

                 종이호일에 감싼 닭을 오븐팬에 올리고. 풀어놓은 소금으로 빈틈없이 도배하며 소금섬을 만듭니다.
                 200도로 예열된 오븐에 넣어. 70분을 굽게되는데요.
                 닭의 크기와 오븐의 상태에 따라 약간의 시간 조절이 필요합니다.


 

 

                  나무 젓가락으로 찔러보아 부드럽게 쏙 들어가면 완전히 익은 상태입니다.
                  칼등으로 소금섬을 톡톡 건드리면. 소금섬이 무리없이 부서지는데요.
                  종이호일을 벗기면 노릇하게 익어있는 통닭이. 반갑게 하이~~!! 합니다.


 

 

 



 

 

                  뭐랄까요?.....  기름이 쫙 빠진 백숙같은 담백한 맛이면서도. 부드럽게 쫄낏한 육질이 환상적입니다.
                  닭의 크기로 보면 기름끼도 만만치 않은데. 그 많은 기름끼는 어디로 갔을까요?
                  공들여 쌓아놓은 소금섬이 말끔히 흡수해버리고. 한층 높아지는 열로 닭을 익혀주는 상황입니다.

 

 




 

 

                 아무런 소스가 필요없는 소금섬 통닭구이입니다.
                 천연조미료 깨소금에 백후추 약간 섞어서 참기름을 붓고. 기름장을 만들어 찍어 먹는데요.
                 제가 소개해드린 천연조미료 깨소금이있다면. 기름장으로 금상첨화입니다.
                 깨소금이 없다면 곱게 빻은 볶은 소금으로 대신합니다.

                     나트륨감소 천연조미료 깨소금   ☞  http://v.daum.net/link/10405305

 

 

 

 

 

 

 

                 한여름 폭염에 지쳐 떨어지는 체력을 보강하려고 먹어주는 보양식!! 이보다 더 좋을수는 없다 입니다.
                 삼계탕처럼 물에 넣고 삶는 조리법이 아니고. 소금섬에 같혀서 닭이가진 자체의 수분으로 구워낸 조리법입니다.
                 그 육질은 두말이 필요없이 부드러운 쫄낏. 쫀득함으로 육질의 참맛을 자랑합니다.
                 잡다한 양념의 어울림이 아니어서. 그 담백함이 별미스러움으로 입안이 행복하다고 아우성이지요.

 

 




 

 

                 수삼향이 살짝 배인 찹쌀은 부드럽게 꼬들꼬들하구요.
                 여유있게 넣은 마늘은 살캉하게 익어서 밤을 깨무는것 같지요.
                 대추와 단호박의 달큰함이 싫지않은 느낌으로 맛과 영양을 함께합니다.

                 닭고기는 타 육류에 비해 단백질의 함량이 높고. 불포화지방산과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하며.....
                 콜라겐이 함유되어있어. 맛도 좋으며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주고. 피부미용에 좋은 건강식품이지요.
                 조리하는 방법에 따라 그 맛도 팔색조 같아서. 다양하게 즐길수있는데요.
                 오늘은 육질 자체를 고스란히 즐길수있는 소금섬 통닭구이를 소개해드렸습니다.

 

 





 

Comment +50

  • 이전 댓글 더보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3 07:06

    와 간이 잘 베어있어서 더 맛있을것같네요ㅎㅎ
    으으 잘보고갑니다!!

  • 요 며칠 닭고기 많이 먹었지만, 치킨집 닭과는 차원이 틀린 닭...(배달 되나요...ㅠ.ㅠ ㅋㅋ 또 배달타령..)

  • 닭기름때문에 좀 그랬는데 저리 먹음 기름도 빠지고 좋은데요?^^;

  • 오웃! 이런 요리가... 소금섬이라길레 뭔가 했더니...
    와~ 죽여주는 요리입니다. ㅎㅎㅎ

    다음 메인에 떳네요. 축하드립니다. ㅎㅎㅎ

    • 가스불을 피할수있는 조리 방법인데요.
      요즘은 무조건 가스불 앞에서 도망가고 싶어지는 더위라서.... ㅎㅎ
      산들강님~~!! 축하 고맙습니다^^.

  • 오~소금섬이 뭔가 했습니다..ㅎㅎ;;
    정말 꽃노래도 삼세번.....
    삼계탕말고 요런 구이도 좋겠군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3 09:54

    밥맛이 없는데 누가 좀 만들어 주면 좋겠다..
    뜯어 먹고 싶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3 09:58

    소금성! 닭냄새가 전혀 안날것 같은데요. 소금에 완존히 소독이 되어서요. 기발함! 노래바치님의 특허전매인것 같습니다.^^

    • 언젠가 TV 에서 몽골 사람들의 진흙구이를 보고....
      같은 원리라고 생각해본 조리방법입니다^^.
      이츠하크님~~!! 더위에 수고 많으세요.
      철없는 아이들.... 에~~구 생각만으로도 더워집니다^^.

  • BlogIcon 굄돌 2011.07.23 10:01

    어제 답방 못한 이웃,
    벌써 들어와 댓글 남기신 이웃,
    닥치는 돌아다니다 보니 노래바치님방이
    빠졌지 뭐예요?
    아침에 너무 늦게사 글을 올렸더니 정신이 하나도 없네요.
    남편 아침도 챙겨줘야 하고~
    들락달락~~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3 11:45

    이렇게 한번 해먹어봐야겠어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3 12:59

    호오... 간도잘베들것같고 담백하니 완전...ㅜㅜ

    • 소금이 닭에 직법 닿는게 아니라서 간이 배어 들어가지는 않지만....
      열을 품은 소금으로 간접적인 열을 받아서 익혀지는 상황이지요.
      담백한 맛은 정말 끝내줍니다^^.

  • 대한모 황효순 2011.07.23 18:07

    닭다리 하나 뜯고 갑니당~ㅎㅎ
    아우~맛나다.^^

  • 생명존중 2011.07.23 21:39

    육식으로 더위를 나는 건 후진생각일 따름입니다. 피가 맑아야 피곤이 풀리는 데 산성화된 체질에 또 고기를 넣고 있으니.. 40대 이상 한국인 암 발병률이 25%면 너무 많은 거 아닌가요? 이게 다 육식때문입니다.

    • 피가 맑아야 피곤이 풀린다는... 옳은 말씀입니다.
      그러나 육식으로 더위를 이겨내는게 후지다는 말씀은 좀 비약적이고 편협스럽군요.
      예로부터 조상님들도 한여름 삼복엔 괴기를 좀 먹어주는게 우리의 정서 아니던가요?
      닭고기의 필수아미노산은 우리 몸의 체력을 보강하기에 좋은 영양소라는걸 인지하셨으면 합니다.
      이렇게 후지게 댓글 안쓰셔도 평소의 우리네 식단은 대부분이 채식위주일수밖에 없는데요.
      왜냐하면 우리는 소박하게 살아가는 서민들이니까요.

  • 소금을 겉에 쌓아주는거였네요..ㅎㅎ
    먹음직스럽습니다...^^

    • 겉에 쌓아준 소금의 열이 간접적으로 닭을 천천히 익혀주는....
      그렇게 익어가는 동안 기름은 쫘악 빠지게되는... ㅎㅎ

  • 대단하시네요..
    소금으로 저렇게도 집에서 음식을 하시고~ㅎㅎ

    • 식재료라는게 조리하기 나름인데요.
      특히 닭고기는 조리하는 방법에 따라서 그 맛의 차이가 광대한것 같습니다^^.

  •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집에 오븐만 있었어도...

  • 익명 2011.07.25 20:45

    비밀댓글입니다

  • 호빵마미 2011.07.26 11:32

    와!! 이런 방법도있군요~~
    요리는 정말 죽을때가지 배워야하나봐요~~
    정말 최곱니다..^^

  • 익명 2011.07.26 13:4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adidas 2011.10.07 17:45

    안녕하세요 노래바치님~ 아디다스 블로그입니다.
    정말 맛있어보이는 요리이군요~
    좋은정보얻고갑니다^^

  • 오 이런 방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