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출하기도하고 포스팅도할겸....  

                    만들어 먹다보니 그만 저녁으로 한끼 식사가되어버린 이야기랍니다.


                    생각보다 포만감이 만족한지라 우리 아들램이 따로 밥달라는 소리를 안하는걸보니 


                    과연 감자는 우수한 탄수화물을 보유하고있어

                    소화도 잘되며 포만감을 느낄수있는 다이어트 식품으로 안성마춤이네요.


                    특히나 감자속에 들어있는 비타민C는 전분에 둘러쌓여있기때문에 열에 파괴되지않는다고하니 

                    훌륭한 건강식품이라생각합니다.


                    오늘은 싱싱한 야채 샐러드까지 곁들이니 영양적으로도 전혀 손색이없는....

                    풍성한  기쁨이었답니다.

 

 



 

 

 






           재료: 감자 750g. 돼지고기 갈빗살 200g. 당근 50g. 계란 3개. 빵가루. 식용유. 들기름.


           갈빗살양념: 간장 2t. 매실청 2t. 참기름 2t. 마늘 1.1/2t. 매실주 2t. 후추약간.


           감자양념: 볶은소금 1/2t.  설탕 4t.  마요네즈 1t.  백후추약간.


           드레싱: 오이피클 40g. 요플레 5수저. 마요네즈 3수저. 볶은소금 1/2t. 레몬즙 2수저. 설탕 4t. 백후추약간.  

  

 


               1: 감자가 잠길 정도로 물을붓고. 볶은소금. 스위트 1수저씩을넣고 강한 불에 5분쯤 삶다가.

                    물을 조금 남기고 따라버립니다.
                    약에 약불로 뜸들이듯이 삶으면 감자가 아주 고슬하고 파실하게 익는답니다.


               2: 갈빗살은 가능한 곱게 다지듯이 썰어서 해당 양념을하여 재움합니다.


               3: 당근은 다지듯이 곱게 썰어서 둘기름 약간을 두르고 약간의 소금을 뿌리며 재빠르게 볶아냅니다.


               4: 야채는 평소에 즐겨하는 종류로 준비하여 미리 씻어놓고 물끼를 완전하게 빼줍니다.

 



 

 


          1: 고슬하게 익은 감자를 으깨어서 볶아놓은  갈빗살과 당근을 섞어줍니다.


          2: 감자가 뜨거울때 해당 양념을넣고  맛을냅니다.


          3: 준비된 감자를 완자 빗듯이 만들어. 약간의 소금을넣고 풀어놓은 계란물에 담갔다가 빵가루에 입혀줍니다.


          4: 모든 재료들이 익은 상태라서 굳이 튀김으로 가지않아도됩니다.


                    팬에 여유있게 기름을 두르고 중불위에서 둥글리며 익혀 종이타올위에 올려 여분의 기름을 빼줍니다.



 

 

 


                       오이피클을 곱게 다져서 드레싱의 재료들을 혼합하여 냉장고에 차게 식힌후에 사용합니다.
                                            이 드레싱은 생선까스에 사용해도 잘 어울린답니다.

 

 

 

 


 

 

 


 


                      모든 준비가 끝나면 먼저 셋팅을해놓고 먹기 직전에 드레싱을 뿌려줍니다.


                      모든 크로켓이 그렇듯이 겉은 바삭하고 속은 더할수없이 부드럽답니다.


                      부드러운 감자속에 갈빗살의 쫄깃함과 당근의 식감이 매력적입니다.


                      드레싱의 상큼함이 싱싱한 야채와 어울려 입안을 풍성하게해주는게 더할수없는 근사함입니다.

                      아이들의 간식은 물론이고 출출할때 야식으로도 부담없을것같습니다.


                      또한. 한끼 식사로도 대신할수있는. 건강한 다이어트 요리랍니다.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