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댁에라도 한마리쯤은 잠자고 있을법한 북어. 이 북어가 어제 노래바치를 울렸습니다.
          사실 이 버섯북어 얼큰뚝배기는. 어제분으로 발행되었어야 했었지요.
          전날 열심히 만든 이 얼큰뚝배기.... 북어의 원리에대해 노래바치가. 너무 앞서 나가느라. 실패한 요리가 되어 버렸지요.
          정말 본의 아니게 하루 포스팅을. 쉬어버린 결과가 됬는데요.
          이거는 무슨 잔치 음식도 아니고  초대 요리도 아닌. 간단하게 끝날수있는 얼큰한 찌개에.
          명색이 요리 블로거가 실패했다는것은. 자존심상 그대로 지나칠수는 없다는 생각에. 재 도전한 결과 멋지게 성공했습니다.

 

 

 

 

 

 

 

 

 


       재료
                 북어 1마리 대 (大 ).   새송이 버섯 2개.   애호박 1/2개.   무우 150g.   대파 1/2대.   청양초 3~~4개.   쑥갓.  

                 멸치육수 4컵.

       양념
                 고추장 1.1/2수저.   고춧가루 2.1/2수저.   집간장 1.1/2수저.   마늘 1수저.   생강즙 1/2수저.   참기름 1수저.   
                          청주 2수저. 굵은 천일염 1t.  후추 1/2t.  


 

 

                북어 찜. 구이. 해장국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북어를. 얼큰한 찌개로 끓여보자는 발상이 사건의 발단이었지요.
                흐르는 물에 재빠르게 북어를 샤워 시킨후. 머리  지느러미등을 떼어내고. 반으로 가른 다음. 3등분 합니다.
                떼어낸 머리등은. 멸치육수 끓일때 합류 시킵니다.
                제시한 양념 재료를 고루 혼합 합니다.


 

 

                무우와 애호박은 도톰하게 썰어 놓구요.  새송이 버섯을 반으로 가르고. 2등분으로 굵직하게 준비 합니다.
                대파와 청양초를 어슷썰기 하는데요. 청양초의 씨를 대강 털어 버립니다.

                얼큰한 찌개라면 통상적으로. 양파를 넣게되는데요.  어제 양파를 넣은것도. 실패의 요인이였지요.
                여유있게 들어간 고추장의 단맛을 생각지 못했구요.  북어의 천연적인 들큰함에 양파가 들어가.

                너무 단맛의 찌개가 되버렸어요.


 

 

                멸치육수 4컵을 뚝배기에 담고 무우를 먼저 잠시 익혀 줍니다.
                무우가 반쯤 익으면 양념을 풀어주고 팔팔 끓어 오르면. 손질한 북어를 넣어 주고. 거품을 걷어내며 끓입니다.

                북어는 영하 20도 이하의 매서운 추위와 눈보라속에서.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며 말린 건어물이지요.
                찌개속에 들어간 북어가 국물을 엄청 빨아 들이는걸. 찌개가 완성될때까지 전혀 예상치 못했어요.
                적당하다고 생각한 육수 3컵이. 반도 안되게 졸아 들어 버렸지요. 국물을 더 붓기에는 이미 늦어버린.

                치명적인 실수였습니다.


 

 

                중불위에서. 찌개의 국물 맛이 어느정도 어울어지면. 새송이 버섯과 청양초를 넣어 주고. 약불로 이동 합니다.
                찌개의 맛과 간이 완벽하게 완성되면. 애호박과 대파를 넣고서 살큼 익히고. 모자라는 간은 굵은 천일염으로 보충 합니다.

 

 

 

 



 

 

               북어의 살점이 탱글하게 익은게 보이시지요.
               북어국을 끓일때. 참기름에 먼저 볶으면서 끓이는데요. 참기름이란 막을 쓰고서. 북어의 살점들이 흩으러지지 않게되지요.
               찌개를 끓이면서 참기름에 볶으면 국물도 담백하지않고.... 북어살이 풀어지지 말라고. 계란 흰자로 막을 씌웠어요.
               그로인해 탁해진 국물이. 또 한번 치명적으로 찌개를. 실패하는 원인을 만들었지요.

 

 

 



 

 

                오늘 성공한 이 얼큰뚝배기의 맛은 어떨까요?
                국물은 깔끔하고 구수하며. 얼큰하면서 담백한게. 입에 착 달라붙는 감칠맛 입니다. 
                찌개의 국물을 한껏 머금은 북어의 육질은. 한없이 부드럽습니다.
                굵직한 새송이 버섯의 쫄깃함이. 입안 가득히. 먹는것같은 느낌을 제대루 전해 옵니다. 
                살큼 익힌 애호박의 살캉함이. 무척 정겹게 다가 오는 즐거움이 있어요.

 

 

 



 

 

               숙취해소에 최고라고 알려진 북어는. 고단백 저칼로리식품 으로.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게 들어있습니다.
               또한 북어의 껍질에는. 콜라겐이 듬붂 들어 있다고 하는데요. 고급 북어일수록 껍질에. 콜라겐 함유량이 많다고 합니다.
               옛날에는 임금님 수라상에 올려지기도한.  북어 껍질이라고 합니다.
               우리 몸의 피로회복을 돕는. 타우린. 베타인이 많은것도. 숙취해소에 도움이되는. 북어가 가진 영양 성분들 입니다.

 

 

 



 

 

               상차림하기 직전. 쑥갓을 듬붂 올리는데요. 쑥갓의 향기가 아련하게 코끝을 자극하여. 식욕을 돋우어 줍니다.
               미나리. 부추를 올려도 상큼한 향으로. 얼큰한 찌개의 맛을. 훨씬 고급스럽게 만들어 줄것입니다.

               매서운 추위속에서. 명태 세포 사이에있는 수분이 얼었다가. 낮에는 얼음이 녹으면서 천천히 건조된 북어....
               이처럼 밤에 얼었다가. 낮에 녹는 현상이 오랫동안 반복되면.
               명태살이 졸아들었다. 부풀었다 하기때문에. 바짝 말라도 겉은 부드럽고. 누스스름한 빛을 띄우게 된다고 합니다.

               말린 건어물이라면 모두 같은걸로. 지레 짐작한 앞서감이. 노래바치의 하루를 당혹스럽게 하였지만.
               또 다른 배움을 할수있어  좋은 사례가된. 버섯북어 얼큰 뚝배기였습니다.

 

 

 

 

 


 

Comment +109

  • 이전 댓글 더보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3 10:55

    그림만봐도 반할만합니다.
    맛으로는 더더욱반하겠지만.

  • BlogIcon may 2011.02.23 10:57

    실패를 하면서 공부가 되더군요^^
    쌀쌀한 봄날씨에 최곱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3 10:59

    히야... 색만 보아도 너무 얼큰해보이는데요.. ㅎㅎㅎ

  • 전 북어를 복어로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이거 너무 위험한 음식 아냐? 하고말이죠.. ^^;;

  • 으.... 점심시간이 가까워지니 너무 배고프네요.. ^^
    정말 누구라도 반할것 같습니다.. ㅎㅎ

  • 버섯은 어디에 껴도 좋은거 같아요. 최고의 레시피입니다. 얼큰하다~~

  • 이그림 2011.02.23 11:45

    북어가 꽤 비싸죠? 이거 많이 사다놔야 되는데
    북어는 국물이 션해서 좋아요. 무쳐먹어도 맛있고..
    먹어도 허기진 인생입니다. 아침을 먹었는데도 또 먹고 싶어라..

    • 이그림님~~!! 북어 크리 비싸지 않던데요.
      큰 마트에서 제일 큰놈이 6000원 대이던걸요.
      요즘 찌개라고 한뚝바리 끓일려면. 그정도는 투자가 되더라구요. 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3 12:11

    너무 얼큰하고 시원해보이는데요 ^^;;
    맛있게 잘 보고 갑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3 12:20

    요새 제가 늦게 일어나는 바람에 노래 바치님블에 자꾸 늦네요~

  • 해장하기에도 딱 좋은 요리인 것 같아요..늘 북어국만 생각했는데
    이렇게 얼크한 뚝배기로도 조리할 수 있군욤.

  • 가득나눔 2011.02.23 12:31

    국물은 얼큰하고 버섯은 쫄깃하게 씹히는 맛이 아주 좋겠어요~^^
    위에 올려진 쑥갓의 향도 입맛을 더욱 돋구어 주겠네요~~~*

    • 얼큰한 맛은 사계절 어느때나 우리들 입맛에 맞는거 같습니다.
      봄이라고 쑥갓을 듬뿍 올렸더니. 그 또한 한 입맛을 내더군요^^.

  • 예전에 알바 했을때 주방장님이 식사 하라고 북어찌개를 끊여 주신적이
    있는데....이걸 보니 왠지 그 생각이 나네요..

  • 안녕하세요. 서울시 공식 블로그 서울마니아입니다.
    오는 2월 27일, 서울파트너스하우스에서 블로거와 서울시장이 한자리에 모여
    복지와 재능기부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랍니다. 이날 나온 의견을 종합해
    향후 서울시 복지정책에 반영되게끔 할 예정인데요, 시간이 되신다면 참여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래 링크를 참조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

    http://spp.seoul.go.kr/main/fieldtalk/fieldtalk_n.jsp?branch_id=394

  • 와~ 진짜 국물 한 입 뚝~!! 떠 먹었음 좋겠어욧!! ㅎㅎㅎㅎㅎ
    아오~ 미치겠어요 ㅎㅎㅎ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3 15:14

    사진만 봐도 침이 꼴깍꼴깍 넘어가는 군요 ^^
    역시 우리나라에서는 뚝배기만한 요리가 없는 것 같습니다. ㅋ

  • 캬아~ 모니터를 통해서 저 시원하고 얼큰함 느낌이 전해집니다^^ 저도 한뚝배기 하고 싶은데요?^^

    • ㅋㅋ 다비드님~~!! 모니터 밑으로 손 넣어 보세요^^.
      노래바치가 뚝배기들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앗~~ 뜨거워.~~
      빨리 받으세요^^.

  • 말린 건어물로 이렇게 뚝배기가 나오는 줄은
    생각도 못 했던 음식이네요 ^^
    요즘 조카가 돼지고기를 못 먹어서(한약 때문에)
    북어국을 먹고 있지요

    • 저도 머리속으로 밑그림을 그리고서 처음으로 시도했었지요.
      한번씩 변화롭게 만들고 싶을때 있잖아요^^.
      좋은 맛이었어요. 함 만들어 보실래요^^.

  • 흐미색감도 좋고 칼칼한것이 그냥 죽음입니다~~~
    아직 식전인데 고문이 따로 없네여~~~

  • 캬~ 이 새벽에 군침 흘리고 있어요. +_+

  • BlogIcon 기요미맘 2013.09.27 21:3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