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깊어가느라 그런지 아침 저녁 일기변화가 많이 변덕스러워요


                   몸도 마음도 많이 다운되는게 꼼짝도하기싫어 게으름에 빠져있다가....


                  지난 추석에 만들어 먹었던 쇠갈비찜 자료를 찿아내서 글을 올리기로합니다.

                  한우예찬이라했지만 우리 서민들이 자주해먹기에는 한우 가격이 참으로 부담스럽지요.


                  우리집의 경우에도 일년에 두세번 그것도 큰맘먹고 만드는 정도랍니다.


                  육질도 아주 부드럽고 더할수없이 선명한 색깔.

                  마블링이 너무 근사해서 한층 귀해보이는 한우갈비.


                  노래바치의 쇠갈비찜 만드는 과정을 올려봅니다.



 

 

 

 





                       재료: 소갈비 1k700g.   ( 표고버섯.   밤.   대추.   은행.   잣. 계란.)  

                                고명은 쓰고싶은 적당량입니다.


                       부재료: 배 1개.   양파 1개.   마른고추 2개.   통후추 10톨.   생강1톨.


                                  갈비양념: 진간장 6수저.   집간장 2수저.   굴소스 2수저.   매실주 4수저.   꿀 3수저.  

 

                       마늘 1.1/2수저.  생강즙 1수저.   참기름 2수저.   올리고당 2t.   후추 1t.



 

 


                          육류 요리는 어떻게 손질하는냐가 양념못지않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1: 갈비를 물에 담그고 30분쯤 핏물을 빼줍니다.


                          2: 양념이 잘 배어들고 먹기좋도록 칼집을넣어주지요.


                          3: 물이 팔팔 끓을때 손질한 갈비를넣어주고. 

                               썰어놓은 생강1톨. 약간의 술을 부워준후. 뽀골 뽀골 끓어오르려고하면 
                               건져서 흐르는 물에 깨끗히 샤워시켜주면 갈비손질은 끝납니다.  

 

                                   ( 이렇게하면 육류의 잡내를 완전하게 잡을수있답니다.)



 

 



                    1: 갈비가 잠기도록 물을 붓고서 대파1대. 마른고추2개.  통후추10톨을넣고.   


                         강한불에서 시작하다가 끓어오르면 거품을 깨끗히 걷어냅니다.


                    2: 중불로 이동하고 뚜껑을 조금만 열어놓은채로 덮어주고  갈비를 익혀줍니다.


                    3: 국물이 반쯤되도록 삶아졌을때 면보에걸러줍니다. 

                         삶아진 갈비만 깔끔하게 준비합니다. 물론 물에 씻는것은 아니지요.


                    4: 배1개.   양파1개를 곱게 갈아서 면보에 받쳐서 즙만 사용하면  완성돤 찜이 깔끔해지지요.

 



 

 



             1: 배.양파즙에 해당 양념들을 혼합하여 갈비양념을 만듭니다.


             2: 면보에 걸러진 갈비삶은 국물에 소스를 2/3만 부워서 팔팔 끓을때 준비한 갈비를 넣어줍니다.
                       끓어오르기 시작하면 약불위에서 뚜껑을 덮고 은근하게 졸여갑니다.
                       어느정도 졸여지면 맛이  고루 배이도록 갈비의 윗부분에 찜 국물을 끼얹져주어야겠지요.


              3:갈비찜의 국물이 반쯤 졸아들었을때 표고버섯. 밤. 대추를 넣어주고 남겨둔 1/3의 소스를 부워줍니다.
                       갈비찜이 자작하게 졸아들면 은행을넣고 한소큼 뜸을들이고 불을 끕니다.
                  참기름 두어방울로 고소한 향을 더해주고.  혹여 모자라는 간은 볶은소금으로 마무리합니다.
                  황백지단. 잣가루를 준비해놓았다가 상에내기 직전에 셋팅합니다. 실고추를 약간 올려주어도 보기좋습니다.


      

 

 

 


 


                                  고가의 가격에 후덜덜하고 조리하면서 온 신경을 집중한 난이도에도.


                                  완성했을때 원하는 맛의 요리가 탄생되면 그저 그만 기쁜 마음입니다.


                                  가족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에 흐믓해지는.

                                  추석음식 차리느라 동동거리든 피곤함이 금새 행복모드로 전환되는 주부 마음이지요.

                                  이 갈비찜의 럭셔리한 맛은  노래바치의 솜씨라기보다.

                                  아무래도 한우 갈비라서일거라는 한우예찬입니다^^*

 

 

 

 

 

 

Comment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