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모두 한번쯤은 격어 보았음직한 첫사랑을. 요리에 비유한다면 어떤 맛일까요?
             아련한 그리움을  수반한. 부드러운 달콤함이 아닐까요?
             그렇다면 오늘 노래바치가 만드는 단호박 고구마 샐러드로. 
             머~~언 옛날의 아련한 첫사랑을. 부드럽고 달콤하게 추억해 보세요.

             우리가 매일 먹는 식품들의 여러가지 영양소중에서. 베타카로틴. 식이섬유하면. 단연 단호박과 고구마를 꼽을수 있겠지요.
             출출할때 부담없는 영양 간식으로. 식후의 고급스러운 디저트로. 단호박 고구마 샐러드를 소개합니다.

 


 

 

 

 

 

 



                 재료: 단호박 800g.   고구마 800g.   슬라이스 아몬드 50g.   대추 15개.
                 단호박 양념: 생크림 5수저.   고운 천일염 1t.
                 고구마 양념: 꿀 5수저.    고운 천일염 1t.


 

 

 

              단호박과 고구마를 껍질째 깨끗히 손질하여 찜통에 찌는데요. 

              깨끗한 면보로 재료의 위를 덮어주면. 물끼없이 고슬하게 쪄 집니다.
              단호박과 고구마가 쪄지면. 껍질을 벗겨내고. 멍울없이 부드럽게 으깨어 줍니다.

 


 

 

 

                두가지의 재료가 뜨거울때. 단호박에는 생크림을. 고구마에는 꿀을 넣어서. 고운 천일염과함께 고루 섞어줍니다.
                단호박만으로는 샐러드가 너무 질척하구요. 고구마만으로는 샐러드가 너무 팍팍하지요.
                성분이 서로 다르기에 제각각에.  어울리는 맛을 내주는것이지요.

 


 

 

 

                 양념한 두가지 재료를 고루 섞어 주는데요. 

                 지금은 농도가 조금 질척한듯하여도. 시간이 지나면서 먹기좋게 굳어지게 됩니다.
                 슬라이스한 아몬드는 체에 흔들어서. 부스러기들을 없애주구요.
                 대추는 돌려깍기하여. 듬성듬성 다지듯 썰어 준비 합니다.

 


 

 

 

                 원형 틀 안쪽으로 참기름을 살짝 발라주면. 틀을 꺼낼때 부드럽게 올라오지요.
                 샐러드를 틀안에 담고 아몬들 올려주는데요.  맨밑의 단은 조금 도톰하게 담아주는게 무게 중심을 잡게되지요.

 


 

 

 

                 원형 틀을 다시 한단 더 올리고. 샐러드를 담아가면서. 대추 다진것을 올려 줍니다.
                 완성된 그대로인채. 접시로 뚜겅을 덮어서. 냉장실에 20여분 넣어두었다가 원형틀을 빼 줍니다.

 

 

 

 

 


 

 

 

                 케익처럼 즐겨보는 단호박 고구마 샐러드입니다.
                 감자 샐러드처럼 마구잡이로 버무리는 형식이 아니라. 케익처럼 고급스럽게 단장한 샐러드입니다.
                 손님 초대에 식후의 디저트로. 예쁘게 잘라서 내 놓으면. 아마 케익인줄 아실거예요.
                 그러나 케익에 비교할수없는. 건강한 영양식으로. 먹기에도 부담스럽지않은 샐러드입니다.

 

 

 

 


 

 

 

              단호박의 진한 노란빛은 카로티노이드 색소 때문으로. 이것이 체내에 흡수되면. 베타카로틴으로 변한다고 하는데요. 
              베타카로틴은 항암 효과가있고. 체내에서 비타민A로 전환되어. 면역력을 강화시켜주고. 점막을 튼튼하게 해준다고 합니다.
              고구마 또한 단호박처럼 베타카로틴. 식이섬유가 풍부하여. 삼대 적황색 채소의 하나로 인정받는 식품이지요.

 

 

 

 


 

 

 

                단호박이나 고구마를 찐 후에. 시간이 지나면 수분이 날라가면서. 좀 단단해지는데요.
                단호박에 생크림을 넣었기에. 부드러우면서도 촉촉함을 그대로 유지합니다.
                그리고 좀 팍팍한 느낌의 고구마와 수분을 보완하면서. 적당한 농도로 바뀌게 됩니다.

 

 

 


 

 

 

                 케익보다 더 부드러운 식감이. 꼭 아이스크림 같습니다.
                 아련한 느낌의 달콤함은. 먼 옛날의 첫사랑이 떠오르는듯하구요.
                 간간히 씹히는 아몬드와 대추의 맛은. 경쾌한 리듬을 타는것 같아요.

                 오늘 사용한 재료들 모두가. 완전 다이어트식이고. 식이요법으로 적합한 식품들입니다.
                 아몬드에 함유된 불포화지방산은  콜레스톨이 전무하고....                                          
                 오히려 콜레스톨 수치를 낮춰주는 효능이있어 심장을 건강하게 한다고 합니다.
                 우리곁으로 다가오는 이 봄철에 건강한 다이어트 효과를..... 단호박 고구마 샐러드로 시작해보세요.

 

 

 

 



 

Comment +103

  • 이전 댓글 더보기
  • 돋움별 2011.03.04 10:06

    케잌처럼 단장한 샐럿 이었네요
    노래바치님,
    부드러운 맛이 입에 감겨오는 듯 합니다
    모양도 넘 예뻐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기를..

    • 역시 ㄷㄷㅇㅁ별님은 한눈에 샐럿을 알아보시는군요.
      케익하고는 전혀 틀린 조리법이지요.
      예쁜 모양의 샐러드로. 식사후의 분위기를 좀 내 보았지요^^.

  • 아...정말 케잌 안부럽습니다.
    이렇게 하니 감쪽같은 케잌처럼 보입니다.
    살도 안찌고...너무 좋겠는데요.
    여기에 초 꽂아서 생일 축하 노래라도 불르면 딸내미 아주 좋아하겠어요

    • 초를 꽂아 놓으면 얼마 못가서 금방 뽑아야 하는데요.
      정말 케익처럼 힘있는 게 아니거든요.
      그저 부드럽고 달콤한 샐러드이지요^^.

  • 케익처럼이 아니라 진짜 케익으로 보이는데요.... 단호박 진짜 좋아하는데.... ㅠ.ㅠ 배고프당...

  • 완전 대박이에요.
    기발한 아이디어입니다.
    고구마와 단호박의 보완점을 이용해 견과류와 대추를 넣고 만든 케익같은 샐러드
    박수 짝짝짝입니다.
    멋져요 케익같은 샐러드도 멋지고 기발한 아이디어짱 노래바치님은 더욱 멋져요.^^

  • 저도 한참 케익이구망~
    노래바치님이 잘못 올리셨나?~하구 한참 봤심돠 ㅎㅎ
    정말 기발하셔요~
    정말 손님들 왔을때 디저트로 내면 최고겠어요^^

    • ㅋㅋㅋ 잘못 올린줄 아셨다구요? ㅎㅎ
      글 내보내기전에 골백번도 더 점검하는데요^^.
      디저트로 최고라는 말씀. 반갑습니다^^.

  • 단호박 고구마 샐러드 케익이네용...
    생일케익해도 될정도로 멋지네용..

  • BlogIcon 안다 2011.03.04 10:59

    우와아~이건 거의 백만불짜리 케익 수준이네요~
    멋집니다~!!!

    • ㅋㅋㅋ 아이구나~~~ 안다님 액션이 심하세요^^.
      백만불짜리라니요. 그래도 기분은 하늘을 날것 같습니다^^.
      백만불이면 그게 얼만데요? ㅎㅎ

  • 저희집에 호박이나 단호박이 오면
    죽이나 파전으로만 해먹는데요
    꼭한번 만들어 먹어봐야겠어요 ㅎㅎㅎ
    맛있게 잘 보고 갑니다.

  • 노래바치님 블로그 자주 보다간 아내보다 제가 더 요리를 잘 할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ㅋ
    영양만점 샐러드네요. 나중에 한번 도전해보겠습니다.

  • 오븐을 사야하는 필요성을 자극하는 포스팅입니다. 올해는 꼬옥 오븐을 구입해서(중고라도). 요런 맛난 음식 시골에서 해먹으리라.
    입에서 아주 살살 녹겠습니다. 스읍~. 주말이 행복해질것 같아요.^^

    • 이츠하크님~~!! 이 요리는 오븐하고 전혀 상관없는데요.
      집에 옵ㄴ이 있어도 저는 잘 안 써지더라구요.
      무엇이든 제 눈으로 확인하면서 직화로 하는게 속 시원하더라구요^^.

  • 샐러드를 케익처럼 즐긴다는 점에서 꽤 신선하네요..^^

  • 와우~~~ 정말 달콤해보여요!
    지금 달달한거~~~먹고싶거든요. ^^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베베 2011.03.04 12:02

    와앙~!
    백번째 추천이당~!!ㅎㅎ


    오늘은 늦게 올리신 분들 순으로 돌다보니 노래바치님이 거의 맨 꼴지로 왔어요...ㅠ.ㅠ
    오래 기다리셨나요??^^;;

    아....
    손가락은 인제 괜찮으신가봅니다..ㅎㅎ
    이런 또 고급~!기술의 요리를 하시다니..ㅎㅎ
    샐러드 아니라 케이크 맞구만요^^
    초만 꽂음 되겠는뎅...ㅎㅎ

    • ㅋㅋㅋ 베베님 백번째 추천의 행복을 주셔서 무쟈 기쁜 마음입니다^^.
      손가락 이상 무입니다.
      오늘 초 꼽자고 하시는 분들 많습니다^^.

  •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와우~ 단호박 고구마라뇨+_+

    이렇게 제가 좋아하는 달달한 놈들이 들어간 샐러드라면.. 이걸로만 밥 한끼 뚝딱하겠는데요~

  • 너무 맛나보여요! 저두 한번 만들어봐야겠네요^^

  • BlogIcon 솔브 2011.03.04 15:02

    너무 멋진 요리가 되네요..! ^^ 저도 노래바치님 한번 따라 해봐야 겠어요

  • 우와~~ 참말 맛이 좋아보입니다요!!
    이래 보니 케익같기도 합니다~~^^
    생일케익으로도 손색없겠는데요??

    어머니께서 단호박 샐러드 종종 해주시곤 했는데..
    단호박과 아몬드가 참 잘 어울리더라고요~~^^

  • BlogIcon 이담 2011.03.04 19:09

    ㅎㅎ 오늘도 예술입니다.
    맛과 예술이 탄생을 했네요 ^^
    바치님 고운 주말 맞이하셔요 ^^

  • 버터에 설탕 덩어리 파는 케익보다 천배는 더 맛있어 보여요.
    만들기도 간단하고..
    멋집니다.

    • 제가 원체 버터라면 질색을 하는편이라서요.
      요리에 버터가 들어가야하면 다른걸로 대체를 하는 편이지요.
      이렇게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비바리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