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24일자 노래바치의 글. 

               < 청국장 냄새때문에 못드신다면 이렇게 ^^* 청국장 소스 > ☞   http://v.daum.net/link/12443171
                우선 기억해주셨으면 합니다.
                하늘이 준 영약이라고까지 일컫는 청국장. 먹기는 먹고 싶은데.... 
                그 냄새때문에 꺼리는 경향을 염두에두고. 만들은. 청국장 냄새 전혀 없는  청국장소스.
                이 청국장 소스를 모태로 활용하여. 쌈장을 만들었어요.  
                청국장 쌈장은 생쌈이나 숙쌈. 어디에도 잘 어울리지만. 특히 양배추와 찰떡 궁합처럼 근사하게 어울리는 맛이랍니다.

 

 

 



               

 

                강 된장처럼 무작정 짜지 않아서.  별다른 찬이 없어도. 갓지은 밥위에 올려 쓱싹 비벼 먹어도 좋구요.
                여러가지 나물 무침에 사용해도. 부드럽고 구수한 맛으로 어울림되는 청국장 쌈장입니다.

 

 



 

 

 

 

 

 

          재료: 찹쌀 1.1/2컵.   다시마 1조각.  양배추.   깻잎.   미니 파프리카.    매실 장아찌.   돌나물 한줌.   천일염 1t.
          쌈장 : 청국장 소스 1컵.  소고기 200g.  된장 1.1/2수저.  들기름 3수저.  청양고추 3개.  대파 1대. 새송이버섯1개.  

                     꿀 1수저.   생강즙 약간.


 

 

                찹쌀로 밥을 짓는데요. 쌈밥은 밥을 고슬하게 지어야  좋습니다.  쌀을 불리지않고 바로 씻어 앉쳤어요..
                천일염 1t를.  밥 물안에 넣어서 고루 섞어 줍니다.
                쌀위에 다시마 한조각을 올렸는데요.  밥에 윤기도 자르르할 뿐더러.  밥 맛도 훨씬 좋아집니다.


 

 

               양배추를 거꾸로 앉치고서. 가운데 심을 도려 냅니다.   수월한 작업이 아니어서 칼 조심해야 됩니다.
               심을 도려낸 홈에  팔팔 끓는 물을 부워주면.  양배추 잎이 찢어지지않고. 한장씩 잘 떨어지지요.
               찜솥에 물이 끓으면 양배추를 올려. 살캉하게 쪄 줍니다.


 

 

               소고기를 비롯한 모든 재료들을 잘게 다지듯이 썰어서. 들기름.  생강즙을 넣어 달달 볶아 줍니다.
               청국장 소스 1컵을 붓고. 된장도 같이 넣어서 은근하게 졸여주다가. 꿀 1수저를 넣어서 마무리 합니다.


 

 

         양배추의 굵은 심은 도려내고. 부드러운 잎으로 준비하여 깔아놓은 후. 깻잎 2장을 올리고 밥을 펼쳐 줍니다.
         미니 파프리카를 반으로 잘라서 심을 도려내고. 그안에 청국장 쌈장으로 채워 넣어요.  
         매실 장아찌를 올리고. 깻잎으로 덮어준 다음. 김밥 말듯이 돌돌 말아 갑니다.
         완성된 쌈밥을 김발에 올려서. 부드럽게 힘을주며 말아서 양배추를 고정시킨후. 잠시 있다가 먹기좋은 크기로 썰어 줍니다.

 

 

 

 




 

 

               양배추는 신이내린 선물중에 하나라고 합니다. 그만큼 우리 몸에 이로운 영양소가 풍부하다는 말인데요.
               이렇게 숙쌈으로 섭취하면 약간의 영양소가 파괴된다고 합니다만.... 

               때로는  숙쌈의 달큰함이 뿌리칠수없는 유혹적일때가 있지요.
               청국장 쌈장의 담백한 구수함이. 아삭하고 깨물리는 미니 파프리카의 상큼함과 더불어.

               양배추의 여유로운 풍미가 입안 가득 퍼져 옵니다.
               몆개만 먹어도 포만감이 가득해서 다이어트에도 아주 적합한 쌈밥입니다.

 

 

 

 



 

 

               한 겨울에 신선한 야채가주는 비타민C의 파티 입니다.
               한줌 깔아놓은 돌나물은 우리 몸의 피를 맑게해주지요.  곁들인 쌈장에 찍어서 같이 먹으면 됩니다.
               그야말로 겨울속의 봄같은 싱그럽고 신선한 맛의 결정체입니다.

 

 

 



 

 

               겨울에 부족하기쉬운 비타민C를. 이렇게 신선한 야채 쌈밥으로.  보충할 필요가 있습니다.
               더욱이 양배추에는 쌀에 부족한. 필수 아미노산인 라이신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있다고 합니다.
               한때는 양배추 값이 천정부지로 뛰어 올라서  힘든적도 있지만은. 요즈음은 많이 안정된 값이더라구요.  

               쌈장 레스피중에 소고기가 있는데요.
               요즈음 구제역 파동에다. 한파로인한 조류독감... 시끄러운때. 웬 소고기냐구요?               
               조류독감은 열에 약하기때문에 70도 이상으로 조리하면. 바이러스가 다 죽는다고 합니다.
               농가의 타격이 심한 이즈음. 무작정 외면할수는만은 없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Comment +84

  • 이전 댓글 더보기
  • 청국장은 그 특유의 구수한 냄새가 특징인데..
    먹고 나면 냄새 때문에 부담스럽죠!!!
    그런데 냄새 없는 청국장쌈장이라니...
    양배추 영양 쌈밥.. 부담 없이 몽땅 먹어도 되겠는데요. ^^

    • ㅋㅋ 어찌 아셨남유^^. 짱똘이찌니님~~!!
      진짜로 마파람에 게눈 감추듯이 몽땅 처리되던걸요^^.
      행복한 주말 지내시구요^^.

  • 이렇게 정성이 많이 들어 가면 아까워서 못먹을꺼 같아요...ㅎㅎ
    건강도 챙기고 맛도 챙기고. 1석 2조의 영양 쌈밥이네요.ㅎㅎ;

    • 일단 눈으로 보는 상큼함이 식욕을 돋구어 주었던거 같습니다.
      그리구선 야채가주는 아삭한 깨물림이 즐거웠구요^^.
      사자비님~~!! 주말 즐겁게 보내시구요^^.

  • 하늘이 주신 영약과
    신이 내린 선물 양배추..
    안 먹으면 하늘과 신께 너무 무례하겠군요..ㅎㅎ
    생 양배추는 좀 꺼려하는데 그나마 살짝 쪄서 쌈 싸먹는건 좋아해요..
    오늘도 넘 멋진 요리 잘보고 배우고 가요^^

    • ㅎㅎ 신께 무례하다? 이야기가 그렇게되나요?
      사실 양배추는 생으로 먹는게 좋다는데. 그게 잘 안되더라구요.
      알콩이님~~!! 주말 알콩달콩. 추억 많이 쌓으세요^^.

  • 애 데리고 장보러 가기 힘들어 그냥 인터넷으로 양배추 시켰더니 양상추가 온거 있죠. ㅠㅠㅠ
    저도 데쳐서 쌈 만들고 싶었는데 ㅡㅡ;;

    • 우째 그런일이~~.
      내손으로 장보기가 좀 힘든 형편이시겠어요.
      그래도 하랑이 한결이 재롱보는 재미가 만만치 않은 행복이 있으시니까요. ㅎㅎ

  • 먹음직 스러운 음식 ^^ 포스팅잘보고 갑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15 15:29

    ㅎㅎ 양배추쌈에된장은 먹어봤어두 청국장은 아직 ..ㅎㅎ
    깻잎이 들가서 향이 아주 좋을듯합니다^^
    맛있는 양배추쌈 잘보구 가영~~

  • 와.. 진짜 맛있겠다....
    추운데 밖에 나가기도 그런데 울 마눌님 저런것 뚝딱! 해줬음 좋겠네요~ ㅋㅋ
    하달라 얘기했다 한대 맞을라... 주는 밥이나 감사히 먹어야징..^^
    날씨가 무쟈게 추워요~ 따뜻한 주말되세요~

    • 공연한 소리 하지 마시고. 쿵해쪄님~~!!
      눈으로만 여기서 드시고.
      항상 마눌님 고맙습니다하고 살아야 만사가 평화입니다^^.

  • BlogIcon kim 2011.01.15 18:29

    흥부네도 양배추로 함 해보야 할까 봅니다.
    근데 된장에 고추를 보니 시장에 다녀와야 할건데~~
    우째 눈이 많이 쌓여가지구서나 잉~% ^^

    • 에~~고. 눈 쌓였는데 시장길은 무슨...
      노래바치네도 귀찮을땐 대충 때우고 말지요.
      김치 냉장고안에 김장 김치있겠다. 무슨 걱정입니까?
      궁금하면 김치전도 부쳐먹고 . 얼큰한 국물이 먹고싶으면 김치찌개 끓이면되고.... ㅎㅎㅎ

  • 다음뷰를 통해서 들어 왔어요..참 좋은 요리 아이디어네요..^^

  • 며칠 정신없어 못 찾아뵜는데 그 덕에 공복에 배 쓰라리게 하지는 않았네요. 오늘은 그래도 저녁 먹고 찾아뵈서 다행이긴 합니다만, 입에는 벌써 군침 한 가득입니다. 정말 부럽습니다. ㅠㅠ

  • 저는 청국장을 거의 미친듯이 좋아합니다. 냄새가 나던 말든... ㅋㅋㅋ
    그만큼 청국장을 좋아한답니다.청국장만으로 밥도 먹습니다.
    못믿는다고요. 그럼 한번 초대해주세요. ㅋㅋㅋ

    조금전 대구에 도착해서 이웃분들 돌아보고 있습니다. 잘 계셨죠.
    내일은 엄청난 한파를 몰고 온다고 합니다. 단단히 챙기세요. ㅎㅎㅎ

    • 못말려요. 이 추위에 대구엔 왜 계시는건가요?
      집에있는 노래바치 한파 걱정 마시고. 산들강님 몸 조심하세요.
      패션 생각 마시고 단단히 챙겨 입으시이소^^.

    • 제주도 2박 3일간 여행을 마치고 집인 대구에 와있답니다. ㅋㅋㅋ

  • 와`~정말 몸에도 좋고 맛있는 쌈밥이로군요
    양배추로 돌돌 말아 도시락으로도 넘 좋겠어요.

  • BlogIcon carol 2011.01.16 01:14

    ㅎㅎㅎ
    저를 위한 쌈밥 이군요.ㅎㅎ
    좋아하는 청국장에 양배추 쌈...
    저를 위해서 하셨다고 생각하고..
    잘먹겠습니다.ㅎㅎ
    좋은 밤 되세요

  • 큰바다로 2011.01.16 03:43

    멋진 요리 역시 베스트 네요^^
    편안한 휴일 되세요^^

  • 몸에 좋은 청국장을 냄새 없이 이렇게 먹을 수 있다뇨.
    너무 예쁩니다. 맛도 좋고 건강에도 너무 좋겠죠.
    잘 보고 갑니다.

  • 정말 먹고 싶은 요리입니다. 쌈밥이 정말 좋죠.

    즐거운 주말 되세요...^^

  • 너무 너무 먹음직스러워보여요 ^^

  • 정말 웰빙이어요. 군침이 마구마구 돌아요~

  • 가득나눔 2011.01.16 15:29

    예쁘게 돌돌 말은 양배추 쌈밥도 맛있겠고
    밑에 깔아 놓은 돌나물도 더욱 신선함을 느끼게 해 주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16 21:12

    히야~!!! 깔끔합니다 ^^ 영양도 둠쁙이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