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전부터 노래바치가 비실 비실거리는게 영 아니올시다의 상태였는데.....

               오후부터는 으슬 으슬 한기가 드는게 그에 탈이 날려나봅니다.

               사실 요즈음  신경쓰이는 일이있어 통 식욕을 잃어버린 상황인지라

               어쩌면 탈나는건 당연한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옛날에 엄마가 명절 끝에 남은 음식 이것 저것 모아서 끓여주시든  간국찌개가  생각나는거예요.

               짭짜름하면서도 구수하고 얼큰하면서 칼칼했던 그맛이....

               임산부 입덧하는것처럼 간절하게 땡기는게 도저히 참을수없어 냉동실 문을 열게되었어요^^.
 





 


 

 

 





               재료: 굴비 5마리.   두부 1/2모.   애호박 1/4개.   양파 1개.   대파 1대.  청량초 4개.  

                        부추 한줌.   무우.
               육수: 쌀뜨물.   다시마 한조각.   무우.   멸치 한줌.   건고추 3개.  
               국물양념: 육수 5컵.   천일염 1수저.   새우젓 1수저.   고추가루 2수저.   마늘 1/2수저.   생강즙 1t.  

                             청주 2수저.  후추.                 

 

 


                   냉동된 굴비가 자연 해동하는 동안에 육수를 준비했어요.
                   쌀을 두어번 씻어내고 박박 문질러서 쌀뜨물을 받아  재료를 넣고 육수를 준비합니다.
                   고추씨를 넣으면 육수가 매콤하고 칼칼해지지요. 

                   노래바치는 고추씨가 없어서 건고추로 대체했습니다.
                   육수가 끓는동안 거품을 말끔하게 걷어주면 국물이 깔끔해지지요.



 

 


                 굴비는 구이할때와는 달리 아가미와 내장을 제거해주어야 찌개가 씁쓸하지 않는답니다.
                 팬에 기름을 살짝 두르고 굴비를 반쯤 익히도록 구워냅니다.



 

 


                   조금 도톰하게 썰은 무우를 쌀뜨물 육수와 함께 먼저 끓입니다.
                   육수가 끓어오르면 준비한 굴비를 넣어주고 해당 양념을 합니다.
                   한소큼 끓이다가 두부.  양파.  청량초를 넣어주고....

                   우르르 끓어오르면 약불로 이동하여 은근하게 국물맛이 어우러지게합니다.




 

 


                국물맛이 완전하게 우러나면 애호박과 대파를넣어 한소큼 살짝만 끓이고 불을 끕니다.
                요즈음 미나리는 먾이 억세지요. 

                부추로 대체했어요 부추는 살짝 뜨거운 김만 닿아도 숨이 죽지요.
                부추향이 은근하면서 상큼하게 코끝을 간지럽히는듯 식감을 부추깁니다.

 

 

 

 





 


           명절 뒤끝의 음식들은 대부분이 기름진것들인데 어른들의 슬기로움은 참으로 감탄스럽습니다.
           쌀뜨물이 느끼함과 비릿함을 자연스럽게 잡아주면서 쌀뜨물 특유의 구수함까지 맛을 더해줍니다.
           천일염으로 간을하였기에 단맛을 내주는 양파 1개를 다 넣었더니 그리 싫지않은 간 국물입니다.
           청량초도 앞서 넣었기에 톡쏘는 매운맛이 아니라 농익은 매움으로 다가옵니다.

 

 

 





 


                    4~5월경에 잡히는 조기로 끓인 매운탕만이야 하겠습니까만은.....
                   구워 먹기만하던 굴비를 이렇게 찌개로 만들어놓고보니.

                   요즈음처럼 썰렁해지는 날씨에 안성맞춤이군요.

 

 

 

 








                  여자들에게는 나이가 얼마를 들었든지 친정 엄마에대한  그리움은 마르지않는 샘물이지요.

                  노래바치 또한 친정 엄마의 손맛을 추억하며 만들어본 굴비 간국찌개였답니다.


                                                                                     

                                                                             






Comment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