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노래바치 땡땡이 치느라고 글을 발햏하지 못했어요.

            원래는 일요일만 쉴려고 작정했는데... 

            사실 일요일은 집안 일로 더 바쁜탓에 쉴틈이 없는 상황인지라 그만 녹초가 되버렸어요.

            그동안은 여유작작 백수 놀음이었는데...  지금은 아이고 내 팔자야~~ 합니다. ㅎㅎ

            사실은 너무 쉼없이 달리는구나 싶어서 하루쯤 숨 고르기 했답니다.

            요즈음은   한 겨울처럼 날씨가 너무 추워요.   밥상 차림에 뜨거운 국물이  꼭 필요한 철이지요.

            주말이면 집으로 돌아오는 우리집 아들이 좋아하는 생태탕을 끓였답니다.

            냉동이 아닌 생물이어서 야들거리는 생태의 속살이 구수하고 얼큰한 국물 맛과함께  어우러져서....

            마음까지 따뜻하게 녹여주는 저녁이었습니다.




 

 

 

 






                재료: 생태 1마리.   두부 1/3모.   팽이버섯 1/2단.   무우.   미나리.   쑥갓.   대파.  

                         청량초 2개.   홍초 1개. 
                양념: 고추가루 3t.   멸치 다싯물 3t.   된장 3t.   청주 1t.   마늘 2t.   생강즙 1/2t.  

                         소금. 후추. 약간씩
                육수: 다시마.   멸치.   무우.   대파.   통후추.   건고추. 


 

 

                  요 녀석이 오늘의 주인공 생태입니다.  

                  고니도 알도 꽉 차있고 무엇보다도 싱싱해서 어떻게 끓여도 맛있을것 같습니다.
                  깨끗하게 손질한 생태에 청주 1t.  소금 1t를 넣어서 10분쯤 재워 놓습니다.


 

 

                맑은 멸치 육수를 4컵을 준비합니다 어느 집에나 있는 일반적인 머그컵입니다.
                육수가 끓는 동안에  부재료인 야채들을 썰어서 준비합니다.


 

 

                 해당 양념들을 혼합하여 다데기를 만듭니다.
                 멸치 육수 4컵에 무우를 먼저 넣고 끓이다가 생태를 넣어 줍니다.    

                 끓어 오르면 거품을 깔끔하게 걷어 냅니다.

 

              생태가 끓어 오르면 양념을 고르게 풀어주면서 두부를 넣어주고 청. 홍초는 반만 넣어 주세요.
              이때부터는 중불. 약불로 이동하면서 생태의 국물이 구수하게 우러 나오도록 끓입니다.

              모자라는 간은 소금으로 보충하면서 남아있는  청.홍초와  미나리 팽이버섯을 올려 줍니다.
              쑥갓은 상에 내기전에 바로 올리면 됩니다.





 

 

 


 

 


                된장이 들어가서 비린내를 말끔하게 잡아주고 구수한 맛을 더 해줍니다.

                듬붂 넣은 미나리의 향이 상큼하면서도 얼큰함이 칼칼해서.

                요즈음같이 추운 날에 어울리는 멋진 생태탕 입니다. 

                요리 블로거님들은 잘 알고 계시겠지만....

                이런 탕 종류의 요리는 뜨거울때 촬영하기가 어렵지요.

                노래바치도 촬영때문에 따로 덜어서 식은 다음에 사진을 찍었습니다만...

                사실은 뚝배기째 상에 올리면 여열로 바글거리며 끓고있지요.  

                그렇게 먹어야 제 맛이지요^^.

 

 

 

 










                                                                                        

 

 



                                                                            

                                                                        

Comment +40

  • 가끔은
    이렇게 시원해 보이는 생태탕이 눈물나게 그리워 질때가 있더라구요..
    먹음직스럽네요...
    즐건주말되세요..노래바치님~~!

    • 파르르님. 죄송하게도 답글이 늦었습니다.
      주말이면 주부들의 손길이 더 바빠지는 탓이라고 이해하여 주셨으면...ㅎㅎ
      파르르님도 멋진 주말 보내고 계시지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0.30 06:24

    생태탕~
    뜨겁지만 시원한 맛..먹고싶당^^

  • 찬바람나면 더욱 생각나는 것 같아요
    시원한 국물과 곤이 +_+ 아침이지만 소주가 생각나는 걸요 ㅎㅎ

    • 우리 먹고 사는 모습들은 거의 비슷한가봐요^^.
      사실 글을 올리면서도 누군가 소주 이야기 하실거라고 생각했었거든요..ㅎㅎ
      방문 감사드려요. 노래바치도 놀러 갈께요.
      멋진 주말 보내세요...

  • 군침이 꼴각 넘어 갑니다..^^
    대구에도 생태탕을 잘하는 곳이 있어서 간혹 가거든요.
    노래바치님 즐거운 주말 되시구요.
    감기 조심 하세요..^^

    • 블로그 오픈하기전에도 깊은 우물님의 차분한 글을 눈여겨 보고 있었답니다.방문 감사드려요^^.
      수진님도 기분좋은 시간으로 예쁜 추억 많이 만드세요^^.

  • 대빵 2010.10.30 06:38

    제가 있는 곳이 생태찌게 유명한 곳이 많습니다.
    그래도 노래바치님의 생태탕에 비하면 한 창 모자른 거 같은데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대빵님. 어서 오세요. 반갑습니다^^.
      생태탕은 누가 끓여도 맛있는... 생태 그 자체만으로 훌륭한 식재료이지요.
      멋진 주말 보내시면서 좋은 추억 쌓으세요^^.

  • 오늘같은 날 딱 걸맞은 음식이네요~~~~~~~~~~~~~~`

    • 그렇지요. 요즘같이 차가운 날씨엔 그만이지요^^.
      밖에서 수고하고 돌아오는 가족들을위한 주부의 마음씀이지요.
      너돌양님. 멋진 주말 보내고 계시지요?

  • 아 ㅋ 이거 10월도 얼마 안남아네요 ^^ 10월 마지막주 즐겁게 보내세요

  • 크..얼큰하니 맛나보여요.ㅎㅎ

  • 제가 무지 좋아 하는 생태탕이네요. 앙 먹고 싶어 ㅠㅠ
    저 무지 이거 좋아 하는데 ~ ㅎㅎ 잘 먹고 갑니다

    • 포투의 기사님~~! 반갑고 또 반갑습니다.
      컴맹일때부터 발표하시는 글 잘 보고있답니다^^.
      자주 찿아뵙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구요...

  • 옷, 완전 깔끔하고 시원해 보입니다. 추운날엔 집에서 먹는 따뜻한 생태탕이최고 일듯

    • SninlucKy님~~!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추운날에는 따뜻한 국물처럼 반가운게 또 있을까요. ㅎㅎ
      방문 감사드려요 노래바치도 자주 찿아 뵙겠습니다^^.

  • 생태탕이 그리워지는 계절이네요.

    • 탐진강님~~ 답글 읽으러 갔다가요. 어? 아닌데 했어요.
      노래바치 마음은 그 엄마가 거절을 했어야 한다는거였어요. 노래바치 같으면 허각의 주변이 편안한 방향에서 편지 글 거절할수도 있을텐데하는....
      기분좋은 주말. 유쾌하게 보내시고 계시지요?..

    • 아, 그렇네요.
      어머니가 거절했다면 좋았겠네요

  • 동태가 아니라 무려 생태탕이군요~ 밖에선 비싸서 못먹는 고급탕요리인데 집에서 정말 제대로 하셔서 드십니다^^

    • 어쩌면 집이라서 더 알차게 먹을수있으리라 봅니다.
      생선하면 입질의 추억님만큼 해박하실까요?
      번데기 앞에서 주름잡는 격이겠지요^^.

  • 생태탕이 신선하고 감칠맛나게 보입니다..
    겨울엔 이런 음식이 제격이지요 ^^
    날씨 좋은 주말이네요 평안하세요~

    • Snain님^^.
      늘 변함없는 고운 걸음. 고맙습니다.
      겨울엔 뭐니 뭐니해도 뜨끈한 국물이 최고지요^^.
      주말 곱고 알찬 추억~~! 많이 만드세요^^.

  • 고니 정말 좋아하는데 따뜻한 생태탕 생각납니다.
    고니 건져 먹는 맛 아주 제대로거든요.

    저도 음식 만드는 것 많이 좋아합니다.
    상대가 맛있게 먹어주면 그 보다 행복할순 없어요.^^

    • 민들레의 자세님~~!
      첫 방문 고맙고 감사합니다.
      그렇지요^^.
      먹어주는 상대가 맛있게 먹어주면. 만든 사람의 마음은
      이보다 행복할순 없다지요^^.
      날씨 좋은 주말입니다. 즐겁게 보내세요^^.

  • 사진을 보기만 해도 입안에 침이 가득 고입니다.ㅎㅎ
    오늘 잠자긴 다 틀렸네요.
    생태탕이 생각으로 말입니다.ㅎㅎ
    좋은 일요일 되세요.

    • femKe님~~ 반갑습니다.
      답글이 늦어 죄송합니다.
      제가 주말엔 정신을 붙들고 있기가 힘들 정도로 바쁘답니다^^.
      잠 못들게해서 또 죄송하구먼요^^.
      11월 기분 좋은 일들만 가득하세요~~.

  • BlogIcon carol 2010.10.31 13:50

    날씨가 쌀쌀해지고.. 따뜻한 국물이 생각나는 계절...
    생태탕이 그리워지는 요즘 입니다.
    노래바치님의 레시피로 열심히 만들어 가족들을 기쁘게 해줘야 겠네요

    • CaroI님~~! 반갑습니다.
      이렇게 답글이 늦어진점.... 삐치지 마시옵기를....
      추워지면 생태탕만한게 없지요.
      맛나게 만들어서 오손 도손 .정겹게 드세요^^.

  • ^^ 어머! 마치 파는것 같습니다. 정말 먹음직스럽네요. 저 국물한번만 떠먹고싶어라 ~ㅜㅜ

    • 내영아님 어서 오세요. 반갑습니다^^.
      님에게도 늦어진 답글. 죄송합니다.
      룰루랄라 지내는 평일이지만 주말엔 몸이 하나 더 있으면 싶어요.
      11월 예쁜 추억 많이 만드시고 노래바치도 곧 답방하도록 할께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01 03:38

    지금 생태탕을 보고 너무나 배가 더 고픈것 같습니다. 오후에 자고 쫌전에 일어났는데 정말 배고프네요 밥도 안먹어서 더더욱~ 노래바치님 잘보고 갑니다. 꼬르륵~~~

    • 팬덤 블루님~~! 반가워요.
      죄송하게도 이리 답글이 늦어졌어요.
      님께도 정중히 사과 드립니다.
      꼬르륵. 소리 나게한것도 미안하구요^^.
      한달음에 님의 집으로 달려 갑니다.

  • 얼큰하고 고소한 생태탕... 추운날 집에 들어 와 저녁으로 먹으면 몸이 사르르 녹을 것 같아요..^^

    • 뻘쭘곰님~~!! 안녕. 방가입니다^^.
      얼빵하게 실수 투성이인 노래바치....
      이왕. 늦은 답글도 이쁘게 봐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