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하루종일 동동거리는 바쁨이었는지라 

            입안이 텁텁한것이 칼칼한 찌개 생각이 절로 나더군요.  

 

            요즘처럼 추운 날씨에는 한층 친밀감있게 다가오는 명란젓 찌개로 상차림을하려합니다. 

 

            지난번 울산 나들이때....

 

            백화점에 들렸는데 포장과정에서 명란의 막이 조금씩 터진것을 운좋게도 싸게 구입했지요.

 

            먹는데는 아무 상관이없지만 상품성으로는 그 값어치가 떨어지는 탓이겠지요.

 

            일반 젓갈에 비하면 워낙 고가인지라 한번씩 구입할때는 일일히 소포장으로 나누어 냉동보관하지요.

 

            입맛없을때 꺼내어 참기름에 조물조물거려 상차림하다가

 

            혹여 남는게있을때 명란젓 찌개를 끓이고는했지요.

 

            그런데 오늘은 마음놓고 아주 풍성하게 끓이면서 애호박 명란찜과 더불어 소개합니다.

                                                                                           
                                                                                                                                                                                                                                                                                                         

                                                  

                                                                          
                                                                                                                                 

                                                                                                      
                                                                                                                       

                                                                                                                                                                                                                                         

                                                                                                                                                                 





                                < 명란젓 찌개.>


 

 

 

 

 


         재료

             명란젓 200g.     소고기 100g.     애호박 1/2개.     두부 1모.     대파 1대.    홍.청양초 2개.  

       소고가밑간


            고추장 1t.     고운 고추가루 2t.     참기름 1t.     생강즙 1/2t.     마늘 1t.     청주 1t.     후추 약간.

       찌개국물
                     다시마 우린 물 3컵.    새우젓 국물 2~~3수저.

 

 

           애호박은  반달 썰기하고 대파와 홍초는 어슷 썰기하면서 홍초는  대충 씨를 털어 냅니다.
           두부를 1모라고했는데요.....    

           1+1으로 산 두부가 글쎄~~ 기가 막히는게 두부의 높이가 일반 두부에 비해 딱 반모짜리예요.
           주부의 눈썰미를 바보로 취급 받는것같아 잠시 씁쓸해지더군요.  

           ( 레스피가 필요하신 분은.  반모가 적당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핏물을 뺀 소고기는 가늘게 채썰기해서 해당 양념으로 밑간하고.   

           다시마 우린 물 1수저를넣어 중불에서 볶아 줍니다. 
           다시마 우린 물 3컵을 부워주고 새우젓 국물로 간을 맞춥니다.  

           ( 명란젓의 염도가 일정하지 않아요.  입맛에 맞게 간을 맞추세요.)


 

 

               오늘의 주인공 명란젓은 얇게 씌워진 막을 그대로 토막내어 끓이기도 합니다만은...

               그렇게되면 씹을때 짠맛이 강하더라구요.
               그래서 막을 벗겼어요.   

               찌개 국물이 끓어 오르면 명란젓을 티스푼으로 한스푼씩 떠서 넣어 줍니다. 

               명란젓의 간이  찌개 국물과 어울어지면 두부를 먼저 넣고서 한소큼 끓입니다. 
               잠시 후에 애호박과 홍. 청양초를 넣어서 다시 한소큼 끓인 후에.   

               대파를 넣어주면서 불을 끕니다.
               조리과정은 중불 약불로 이동하면서 끓이게되면.    

               명란젓의 맛이 잘  우러나와 진한 국물 맛을 얻을수 있답니다.

 

 

 

 

 







                              < 애호박 명란찜.>

 

 

 





                 재료: 애호박 1개.     명란젓 120g.     볶은 소금 1t.  
                 명란젓 양념: 다진 마늘  1t.     마요네즈 3t.     설탕  한눈꼽.     통깨 1/2t.


 

 

                   애호박을 반으로 갈라서 2mm간격으로 칼집을 내어서 2cm길이로 썰어 놓습니다.
                   볶은 소금 1t를 넣어서 잠시 숨을 죽입니다.


 

 

              명란젓의 막을 벗기고  해당 양념으로 고루 혼합해 줍니다.  
              마요네즈는 찜을하면 팍팍해지는 명란젓을 촉촉하고 부드럽게해주는 포인트입니다.

              약간 숨죽은 애호박의 물기를 닦아내고 칼집 사이 사이에 양념한 명란젓을 넣어 줍니다.


 

 

             찜 솥에 물이 끓어 오르면 접시위에 준비한 애호박을 올려서 앉쳐주고 작은 소쿠리로 덮어 줍니다.
             찜 솥에 바로 애호박을 올리면 밑에서 끓어 오르는 증기에 예쁘게 찜해지지않을 뿐더러 

             명란젓의 간도 흘러 내리게 됩니다.
             소쿠리로 덮어주는것도 위로 올라간 수증기가 물방울이되어 애호박위로 떨어짐을 예방하기 위함입니다.
             대나무는 수증기의 수분을 빨아 들이기 때문에....  

             만두찌는 대나무 찜틀이있다면 덜 번거롭겠지요.
             요리를 너무 열심히하는 노래바치는  대나무 찜틀을 태워 버렸답니다^^.

             찜 솥의 뚜껑을 덮고서 3분이면 불을 끄고 윗 뚜껑만 열어 주세요.
             잠시 여열로 뜸들인후 꺼내보면  살캉하게 익은 애호박 명란찜을 만나게 됩니다.

 

 

 

 





 



                    애호박 명란찜.  셋팅이 영 마음에 안들어요.  

                    아들녀석이 배고프다고 자꾸 눈치를 주었거든요^^.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칼스버그님처럼 멋지게 흉내라도 내보았으면하는 아쉬움입니다.

                    요리를 만들어서 바로 먹어야하는게 당연하지만...  

                    가족들있는데서는 촬영하기가 어떤때는 정말 눈치가 보여요.

                    요리 블로거는  여러모로 가족의 협조가 많이 필요한데.... 

                    실상은 그렇지못한 상황이 많이 있게되더라구요^^. 





                                                             

                                               



Comment +56

  • 이전 댓글 더보기
  • 추워지는 늦가을 잘 먹고 갑니다^ㅡ^

  • 제가 좋아하는 명란젓을 이렇게 다양하게 요리를 할 수 있다는걸 보고가네요~ 군침 도는 아침입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15 08:23

    오늘같이 추운날 넘 좋습니다~^^

    • 그렇지요~ 솔나리님~~!
      추운날은 뭐니 뭐니해도 뜨신 국물 요리가 제격이지요^^.
      한주의 시작 알찬 걸음되세요^^.

  • 저... 명란젓 좋아하는데... 이렇게 명란찜으로도 요리를...
    한국물 떠먹고 싶어지네요... ^^

  • 최정 2010.11.15 08:43

    제가 젓갈을 참 싫어하는데 유일하게 먹는 명란젓입니다^^
    좋아합니다.. 그리고 저녁밥상에 저것 해주는 여자랑 결혼하고 싶습니다 ㅎㅎ

    • 우짜 우리 아들하고 똑 같습니다.
      우리 아들 왈~~ 멀쩡하게 싱싱한 생선을 썪혀가지고 먹느냐는~~.
      그래도 유일하게 명란젓은 좋아하더라구요^^.
      항상. 최정님의 댓글에 빵~~ 해버리는 노래바치입니다.

  • 클라우드 2010.11.15 09:21

    제 옆지기님이 쪼아하시는 명란젓..^^
    명란젓으로 찌개도...?
    감사히 배워갑니다.
    한주도 홧팅,하세요.^^

    • 명란젓으로 찌개를 의외로 많이들 해드시는걸로 알고있는데~~.
      오늘보니 모르시는 분이 더 많은가봐요^^.
      클라우드님~~! 멋진 한주되시구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15 09:31

    애호박명란찜은 첨봐여 ^^
    좋은정보감사드리구 함도전해봐야겠네욤ㅎㅎ
    좋은 하루되시길 ~

  • BlogIcon 시카 2010.11.15 10:23

    칼칼하니 너무 맛나보이네요~^^
    잘 먹고 갑니다

  • 네~~ 잘보냈어요^^
    노래바치님도 잘 보내셨죠..ㅎㅎ
    명란젓으로 찌개를??? 제목으로 상상도 못하여 신기한데
    이렇게 보니 소주안주로도 참 좋을것 같은데요 ㅋㅋㅋ

    • 새라새 박사님~~!
      오늘 린스 활용하는법. 노래바치 컴속에 잘 입력시켜 놓았답니다^^.
      우리나라 남자들은 맛깔진 국물만 보시면 소주 안주래요^^. ㅎㅎ

  • BlogIcon Yujin 2010.11.15 12:32

    노래바치님은 이제 저한테 완전 찍혔어용...
    요즘 뜨는 요리블로거로 확~~ 잡아두겠어요^^

    • ㅎ ㅎ 유진님~~!! 그런걸로 찍히는것은 백만번이라도 사양 안할래요^^.
      그럼에도 만사 조심스럽게 내딛는 발자욱이라. 아직도 조심스럽기만 하답니다.
      격려의 응원~~ 항상 감사드려요^^.

  • 우와~ 솜씨 좋으신데요^^ 맛있어보입니다.

  • 산후조리중인 와이프에게 손쉽게 해줄수 있는 심심한 밑반찬을, 노래바치님의 블로그에서 찾아봐야겠습니다 ^^.
    이 기회에 점수좀 따 놓으면 노후가 편안해 지겠죠? 푸하하

    • 태양 공주 아빠~~! 이렇게 부르는것도 재밋네요^^.
      노래바치네가 그리 짜게 먹는 식성이 아니라서....
      열심히 요런때에 점수 많이 따 놓으세요^^.
      그래야 복 받는답니다^^.

  • 익명 2010.11.16 00:56

    비밀댓글입니다

  • 새벽에 이런 글을 보게 되면ㅠ
    정말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한 마음이 듭니다 ㅠ
    아 정말 맛난게 먹고 싶네요 ㅠ

    • 연결고리님~~! 어서 오세요. 반갑습니다^^.
      바쁜 일ㅇ있어서 답글이 늦어졌네요.
      어쩌다 새벽에 이 글을 보시고는 곤욕을 치루신답니까? 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16 07:25

    명란젖으로도 요리를 해먹나 보군요.
    우리집은 어머니 덕택에(?) 젖갈 구경을 못하고
    자랐다는 불행한 사태가 있어서리...ㅠㅠ

    • 네~~ 꽁보리밥님.
      명란으로 할수있는게 이것 말고도 많이 있답니다^^.
      젓갈 안드시는 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옛날 노래바치의 시모님도 그러셨는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16 09:58

    생일인가요?
    와~ 뭐가 이리많아요!

  • 와~ 진짜 볼때마다 느끼는건데, 멋져요!!!!>.<//

    • 아는 아이님~~! 감사합니다.
      ㅗ래바치의 방에 오실때마다. 조금이라도 나아진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한답니다^^.

  • 칼스버그 2010.11.16 20:00

    오늘 다시 한번 더 보는 음식이지만 호박찜은 호박선과 비슷하면서도
    남다른 맛을 선사할 것 같습니다...멋진 작품이군요.
    그릇도 예쁘구요....^^* 저는 지난주에 일본도기 매장에서 그릇들 몇개 구했답니다.
    행복한 가을밤이시구요....낼도 멋진 음식으로 제 눈을 호강시켜주세요...^^

    • 쌤~~!! 애호박찜은 그저 담백한 맛이구요...
      작품이라하심은 과찬입니다. 에~~구 민망해져요~~.
      정말 그릇 욕심은 남 못지않은데. 비용이 만만찮아요.
      있는 그릇도 어찌 다 못하는데... 그래도 욕심나는게 넘 많아요^^.
      쌤~~ 오늘 동태탕때문에 아사할뻔 했습니다^^.

  • 어머! 음식이 너무 예쁘네요. 혹시 푸드 스타일리스트? 정말 저정도면 ... +ㅁ+ 직업이 궁금해지네요 ㅎㅎㅎ

    • ㅎㅎ 내영아님 어서 오세요^^.
      푸드스타일은 무슨~~ 아니예요.
      위에 댓글쓰신 쌤이 보시면 웃습니다.
      그냥. 평범한 주부랍니다. ㅎㅎ
      예쁘게 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박지연 2016.08.01 22:0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