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의 날씨가 너무도 추워서 밖으로의 외출은 감히 생각도 못하는  요즈음입니다.

                  때가되면 상차림은 해야하는데  시장길은 아득하고....  

                  이럴때는 대충 한끼 때우고 말자하는 잔머리부터 돌아가지요^^.

                  사람들 먹고 사는것이 제철따라 나오는 식품들로 이루어지는것이 대부분 아니겠습니까?

                  어느때는 남은 음식으로  한끼 때우기도하구요. 

                  또 어느때는 불가피하게.  찬이 부실한 상차림일때도 있구요.

                  허나...   이렇게 추운 날에는 뜨거운 국물이 필수인  상차림이다보니.  

                  날마다 다른  메뉴의 국물을 끓여야되는....

                  우리 주부들의  머리속이 복잡해지지요.  

                  오늘은 어떤  국을  어떤 찌개를 끓일까 하구요.

                  거실 한켠에서....

                  가을을 상징하며 얌전하게 운치를 자아내던.  늙은 호박으로  찌개를 끓이려고해요.

                  간편한 양념만으로  고향집 할머니가 끓여주시던 손맛을  재현하여. 

                  뜨끈하고 구수한 상차림을 합니다^^.




 

 

 

 

 



        재료.
         늙은 호박  400g.   김치  1/2쪽.   돼지고기 갈빗살  200g.   청양초 1개.    대파 1대.   들기름  2수저.

      양념.
         멸치 육수 3.1/3컵.  고춧가루  1.1/2수저.  고추장  1.1/2수저.  마늘  1/2수저.  볶은소금  1.1/2t.  후추 약간. 


 

 

                김치가 주 재료가 아닌만큼  너무 많이 넣지 않도록하는게. 

                늙은 호박의 맛을 최대한 살릴수 있습니다.
                돼지고기도 삽겹살보다는 기름 부위가 적은 갈빗살이 

                담백한 찌개를 완성할수 있겠구요.

                해당 양념 재료에 멸치 육수 3수저를 넣고서 먼저 혼합해 놓아요. 

               고춧가루와 고추장이 어울어지면서 예쁜 색깔이 우러 나옵니다.


 

 

             들기름을 냄비에 두르고  먼저  돼지고기부터 볶아 줍니다. 

             들기름의 구수한 향이 돼지고기에 깊숙히 스며들면서 누린내를 잡아 주지요.

             돼지고기의 색깔이 흰 빛을 띄면서 익어갈쯤에 김치를 넣고서 부드러워질때까지 볶아 줍니다.


 

 

              볶는 과정이 끝났을때에 육수를 붓고서 준비한 늙은 호박을함께  넣어  끓이기시작합니다.
              호박이 무르도록 끓이다가 준비한 양념장을 고르게 풀어준 다음 성급하지않게 중불에서 끓입니다.

              김치의 간이 집집마다 틀리지요. 

              찌개의 맛이  어울어질때 모자라는 간은 볶은 소금으로 보충 합니다.
              청양초와 대파를 넣고서 한소큼 뜸들이듯이  끓이고  불을 끕니다.

 

 

 

 

 





 

               늙은 호박과 김치  그리고 돼지고기....  

               생각만으로도  근사하게  어울리는  궁합이겠지요^^.
               또한  따뜻하고 구수한 맛이 느낌만으로도  전해져오는것이. 

               저절로  시골  고향집을  생각나게 합니다.  

               단순한 양념이주는.  깔끔하면서 칼칼한 맛이.  입안을 개운하게해주는 매력이 있어요.   

 

 

 

 





 

                늙은 호박의 주 성분이 당질이어서 양념을 최대한 절제하였더니. 

                그 옛날 할머니가 끓여주시던  손맛!!  그대로입니다^^.

                늙은 호박은 체내의 노폐물을 제거하는데 효과적이고 

                비타민C.E와  베타카로틴이 풍부하여  항산화 작용이 탁월한 식품이지요.
                전분질이 많아서 주식 대용으로도 좋으며.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안성맞춤 입니다.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늙은 호박의 당분은  진정  천연적이어서 

               우리 모두가 원하는 웰빙의 고마운 맛입니다.

 

 

 

 





 


                     김치찌개와는 차원이 다른 느낌만으로도 훈훈해지는 늙은 호박찌개의 맛이. 

                     추운 겨울을  따뜻함으로  감싸 줍니다.

                     지난 가을  길을 가다가  그저 예뻐 보여서....  

                     작으마한  늙은 호박을  2000원에  구입한것인데요.
                     더 오래두면은 안될것같아서.  찌개를 끓여 놓으니....  

                     마침 찿아오신 이웃님이 고향집에 와 있는것 같다 하시는군요.



                                             

                                             

                                    



Comment +82

  • 이전 댓글 더보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16 08:29

    늙은 호박으로도 국을 끓이는군요~
    부드러운 맛이 그만일 것 같습니다^^

    • ㅎㅎ 솔나리님~~!!
      국이 아니고 찌개인데요^^.
      늙은 호박이라서 익었을때 씹는 식감이 고구마와도 같은 식감이어서....
      호박이 익으면 왜 흐믈거리잖아요. 그런점이 없어서 좋았답니다^^.

  • 가득나눔 2010.12.16 09:12

    늙은 호박에서 달콤한 맛도 나고호박찌개 국물맛이 얼큰하니
    밥 한그릇 맛있게 비우겠어요~~*

  • 칼칼한 찌개로군요.. 늙은 호박으로 찌개를 끓이는 건 처음 봤어요
    죽만 끓이는 건 줄 알았거든요 'ㅁ'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 돋움별 2010.12.16 09:48

    한번도 먹어보지 못한 맛일 것 같아요.
    얼큰하기도 하고 달큰하기도 하고..
    고향집 할머니 생각이 절로 납니다^^
    시골 작은 방에 모인 늙은 호박들이 정겹지요
    좋은 요리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클라우드 2010.12.16 10:02

    어머님이 주신 늙은 호박,
    동짓날 호박죽 끓여서 먹을려고 했는데,
    호박찌개로 만들어서 먹고 싶어지는군요.
    감사히 담아가요.
    건강하세요.^^

    • 클라우드님~~!!
      200g이면 조그마하게 두조각쯤이거든요.
      호박죽 끓이실려고 쪼갤때에 별미의 맛으로 시도해보심이... ㅎㅎ

  • 지금은 안계시는 할머님을 그리워하게 하시네요...
    저희 할머니도 요리 정말 잘하셨는데....

    • 우리의 할머니. 어머님들은 별 양념없이도 손맛이 탁월한 음식들을...
      그리도 맛깔스럽게 만들어 내 놓으시고는 하였지요^^.
      새라새 박사님~~!! 할머니의 손맛 지금도 기억하시지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16 11:19

    찌게는 늘 애호박으로만 생각했는데 ..늙은호박과 돼지고기 갈빗살 !!잘어우러져 보이네여
    근데 울집은 들기름사용을 안해설 ;;;에구구 신랑이 들기름을 싫어하니 ....
    참기름 사용해두 댈까요???~~

    • ㅎㅎ 아랴님~~!!
      답글을 제릴 먼저 해드릴려고 했는데..... 죄송^^.
      물론이지요. 들기름이 싫으시면 참기름도 무방하지요.
      질문해주셔서 땡~~큐^^.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16 12:11

    구수한 고향집 할매의 음성까지 전달될 듯 합니다.
    벨제뷰트야, 호박찌개 얼른 무~라 헤헷 예~ 할매~

    • 벨제뷰트님~~!!
      할머니의 음성까지 전달 받으신듯하다면....
      노래바치 이 글을 올린것 대성공입니다. ㅎㅎ
      얼른 무라~~ 얼마나 정겹습니까. ㅎㅎㅎ

  • 노래바치님..요리솜씨 끝~내줘요..쩝쩝..
    잘 보고 갑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한 날 되세요.^^

    • ㅎㅎ 끝내주는 솜씨라구요^^.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한다는데요. 원래버핏님~~!!
      고래보다 몸 가벼운 노래바치는 하늘을 나는것 같아요. 감사~~!!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16 12:25

    너무 맛있어 보여요
    완전 건강요리네요~
    노래바치님 식사 맛있게 하시고
    오후 잘 보내세요^^

  • 이야 ㅇ날 씨도 추운데 이거 좋겠는데요 ^^

    잘 보고 갑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16 12:57

    저희 충청도에서는 이거 호박지라고 해서 김치로 담궈 먹어요.
    호박지가 시크름 해질때 저걸 찌개로 끓여서 먹으면 시원한 맛이 정말 좋습니다.
    이렇게 해서도 먹는군요. 와우! 또다른 비법을 배워갑니다. 노래바치님!!!! 맛있겠당~

    • 이츠하크님~~!! 반갑습니다. 어서 오세요^^.
      늙은 호박을 찌개용으로 김치를 담아서 끓이기도 하지요.
      그런데 이번 찌개는 것보다 조금 차원이 틀린다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방문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휴일 편안하게 쉬세요^^.

  • 외할머니가 해주셨던 호박찌개 맛이 그리워지네요. 여즉 그 맛을 못찾아본 것 같아요.
    추운데 건강 유의하시고... 종종 들르겠습니다...~

    • O iO rr ㄱi님~~!! 첫 방문이시지요^^. 반갑습니다^^.
      노래바치도 자주 방문하도록 하겠습니다.
      추운 날씨. 늘 따뜻함으로 가득하시구요^^.

  • 익명 2010.12.16 13:35

    비밀댓글입니다

    • 하도 난잡스런 문구여서 보일때마다 지워 버렸지요.
      다시 나타나면 보내드리겠습니다.
      어느날 Boan님께서 댓글 달아주신 바로 그밑에서
      닉을 박스처리해서 글을 달았더라구요.
      다시 나타날때는 박스처리한 그대로 달고 오는거예요.
      오늘 백전백승님 포스팅에 보이는 바로 그문구입니다.

  • 침삼키는중....

    엄마!!! 나도 해죠!!!!!!!!! ^^;

  • BlogIcon Yujin 2010.12.16 15:57

    늙은 호박찌게라니...정말 완전 별미인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16 20:08

    늙은 호박....ㅎㅎㅎ
    한동안 잊고 있었던 오랜만에 보는 요리소재네요.

    • 노래바치도 오랫만에 끓여 보았는걸요. 굴뚝토끼님~~!!
      흔한 소재인데도 자주 잊어버리게되드군요.
      추운 날씨지만 잘 지내고 계시지요^^.

  • 늘~제가 찿던 고향에 따듯하고 구수한맛~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한마디로 보약 밥상입니다.^^*

    • ㅎㅎ 국모님의 블에서 처음 보았던 메뉴가 단호박 요리였던것을 지금도 기억하고 있답니다^^.
      국모님도 호박으로 조리하시는걸 좋아하시나봅니다.
      노래바치도 한동네입니다^^.

  • 쩝쩝...침 넘어가유..

    • 쿤~~? 다다다님~~?
      어느분이던간에 침 넘어가시는 분이 상대방에게 꼭 늙은호박찌개 전달해주시기를~~. ㅎㅎㅎ

  • 늙은 호박, 김치, 돼지고기.. 캬 맛있겠어요. 훨씬 달콤하겠군요...^^

    • 깊은 하늘님~~!! 반가운 마음으로 방문 환영합니다^^.
      달큰하면서도 얼큰한 맛이었지요^^.
      기분좋은 휴일 따뜻함으로 포근하게 지내세요^^.